野, 공정택 불출석에 '청와대 개입 의혹' 제기


"보이지 않는 손 작용"…孔 진료기록 공개하라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24일 공정택 서울시교육감이 건강상의 이유로 국정감사에 불출석한 것과 관련, 청와대의 개입의혹을 강하게 제기했다.

민주노동당 권영길 의원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시중에는 국회 교과위가 공 교육감을 추가로 증인으로 채택했는데 청와대가 (공 교육감이 증인으로 나오도록)놔두겠는가는 말이 돌고 있다"며 "(공 교육감 불출석은)청와대의 입김 없이는 안되는 일로 저 자신도 그런 의혹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공 교육감의 불출석 문제는)한나라당 지도부를 넘어서는 문제"라며 "왜 한나라당은 (공 교육감을)감싸려 하는가"라고 지적한 뒤 "청문회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풀수 없는 문제로 (한나라당이)청문회를 받아들이느냐, 아니면 파행을 하느냐 택일을 해야 한다"고 청문회 수용을 압박했다.

교과위 소속 민주당측 간사인 안민석 의원 역시 "교육감이 본인의 건강이 악화돼 나오지 못하게 되면 상임위 위원장이나 여야 간사에게 사전 양해를 구했어야 하는 것이 상식"이라며 "상당한 빽이 있는 것은 아닌지, 또 누가 지시를 해 나오지 말라고 한 것 아니냐"고 의구심을 나타냈다.

안 의원은 또 "공 교육감이 무슨 강심장도 아니고 심지어 일각에서는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해 공 교육감이 지시를 받고 있는 것 아니냐', '누군가 지시해서 병원에 입원한 것 아니냐' 그런 얘기도 있다"며 공 교육감의 즉각적인 국감 출석을 촉구한 뒤 "오늘 국감장에 못나올 정도의 건강이면 당연히 교육감을 사퇴하는 게 맞다"고 질타했다.

이어 안 의원은 건강상의 이유로 불출석한 공 교육감의 진료기록 공개를 요구하고 나섰다. 그는 "(건강악화)사실 확인을 위해 공 교육감이 당뇨로 입원해 있는 병원에 있을 진료기록을 요청해야 한다. 본인도 동의를 하지 않을 이유가 없을 것"이라고 김부겸 위원장에 요청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의료기록은 개인의 비밀에 속하기 때문에 강제할 수 없다"고 제동을 걸었다.

민철기자 mc071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