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통부, 중기 SW 우선구매 제도 시행


 

정보통신부는 국내 소프트웨어(SW)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우수 SW의 판로 지원을 위해 '중소 SW기업 GS인증제품 공공기관 우선구매제도'를 시행한다고 22일 발표했다.

GS(Good Software)인증이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가 2001년부터 일정 수준 이상의 기능성, 신뢰성, 호환성 등을 갖춘 SW제품에 부여하는 국가공인 인증마크로, 현재까지 152개 SW제품이 GS인증을 획득했다.

정통부는 지난해 말 '중소기업진흥및제품구매촉진에관한법률' 개정시 공공기관 우선구매 적용대상에 GS인증제품을 포함함으로써 법적 근거를 마련한 데 이어, GS인증제품을 공공기관에서 우선구매할 수 있도록 이 제도를 본격 시행하게 된 것이다.

이 제도는 GS인증제품을 개발하는 중소 SW업체가 중앙행정기관, 지자체 등 총 3천75군데의 공공기관 가운데 제품 수요가 예상되는 기관을 선정해 한국소프트웨어진흥원(KIPA)에 신청하면 KIPA는 검토의견서를 작성한 뒤 정통부에 제출, 정통부가 해당 기관에 우선구매조치를 요구하게 되고, 해당 기관은 우선구매 가능여부를 판단해 그 결과를 통보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한편, 정보통신부는 지난 2월 우수 SW 정보제공을 위한 홈페이지(www.goodsoftware.or.kr) 구축을 완료하고 조달청 나라장터(www.g2b.go.kr) 쇼핑몰과 연계함으로써 공공기관 발주자들에게 GS인증제품에 대한 품질 및 제품정보를 효과적으로 제공하는 등 우선구매제도의 실효성 확보와 판로지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휘종기자 yh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