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베이징] 빙속 이승훈·정재원, 매스스타트 결승 진출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이승훈(IHQ)과 정재원(의정부시청)이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 결승 무대에 올랐다.

이승훈은 19일 중국 베이징의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준결승 2조에서 40점을 획득해 결승행 진출에 성공했다.

이승훈(왼쪽)과 정재원이 18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 스케이팅 오벌 경기장에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경기 출전을 하루 앞두고 공식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018 평창 대회에서 처음 도입된 매스스타트는 여러 명의 선수가 지정된 코스 없이 트랙 16바퀴, 총 6,400m를 경주하는 종목이다.

4바퀴, 8바퀴, 12바퀴를 1∼3위로 통과하는 선수들에게 각각 스프린트 포인트 3, 2, 1점을 차례로 부여하고 결승선에서는 1위 60점, 2위 40점, 3위 20점, 4위 10점, 5위 6점, 6위 3점을 준다.

평창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며 초대 챔피언에 등극한 이승훈은 준결승 무대를 여유 있게 통과했다.

이승훈은 후미에서 느긋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그리고 2바퀴를 남기고 속도를 올려 선두권과 격차를 좁혔고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해 40점을 획득했다.

이승훈에 앞서 1조에서 레이스를 펼친 정재원은 12점을 획득해 15명의 선수 중 4위에 올라 결승행을 확정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