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삼성 비밀병기 '갤럭시기어' 써 보니···


갤럭시기기와 연동돼 전화, 카메라 기능 등 제공

[민혜정기자] 삼성의 비밀병기 '갤럭시기어'가 마침내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삼성전자는 4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모바일 언팩 행사를 열고 스마트워치 '갤럭시기어'를 첫 공개했다. 별도로 체험존을 운영해 행사 참가자들에게 갤럭시기어를 차볼 기회를 제공하기도 했다.

갤럭시기어는 갤럭시기기와 연동되며 전화, 메일 , 문자, 카메라 등을 지원하는 스마트 손목시계다.

외관상 첫 느낌은 스트랩이 달린 MP3 플레이어 같다. 전자기기라고 생각하면 심플하고 감각적이었지만 시계라고 생각하면 투박한 편. 다만 무게는 갤럭시기어(73.8g)를 손에 찼을 때 일반 손목시계보다 가볍다는 느낌이 들었다.

화면을 밀어내고 메뉴를 터치하면 갤럭시기어의 다양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예상과 달리 전화 기능을 탑재한 것도 눈길을 끈다. 빌트인 스피커를 통해 음성을 인식하는 'S 보이스'를 활용해 전화 수발신은 물론 일정과 알람 세팅, 날씨 확인을 음성으로 제어할 수도 있다. 전화를 받으려고 시계를 볼에 갖다대는 게 조금 어색했다.

팔을 바닥을 향해 내렸다가 들어올리면 별도 조작없이 바로 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 시계는 전자시계처럼 숫자로 표현되는 방식이나 시침과 분침이 표시되는 아날로그 형태를 선택할 수 있다.

화면을 아래로 쓸어내리니 시계 화면이 바로 카메라 화면으로 바뀌었다. 화면을 터치하면,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갤럭시 기어를 손목에 찬 채로 스마트폰과 1.5m 이내에 함께 있으면 사진이 자동으로 스마트폰에 저장된다.

특히 다른 갤럭시기기가 있을 때 더욱 시너지 효과를 내는 게 이 제품의 강점. 무선인터넷을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다른 갤럭시기기가 없다면 이용할 수 있는 기능이 제한적이라는 것은 단점이 될 수도 있겠다.

갤럭시 기어는 오는 25일 140여개 국가에서 출시된다. 가격은 299달러(약 32만7천원)선에서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베를린(독일)=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