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제작기간 10년' 신작 첫 테스트


2일부터 오는 5일까지 첫 테스트 진행

[허준기자] 게임업체 위메이드가 10년 동안 개발해온 온라인게임 '이카루스'의 첫 테스트를 2일부터 시작한다.

이카루스는 위메이드가 총 제작기간 10년, 개발인력 200여명 투입한 대작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특히 펠로우를 타고 벌이는 공중전투가 이 게임의 백미다.

또한 5종의 클래스가 각기 다른 개성으로 펼치는 몬스터와의 대결, 다양한 스킬 들을 조합해 구사하는 박진감 넘치는 연계기 등도 이용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 테스트는 오는 5일까지 4일간에 걸쳐 계속되며 목, 금요일은 오후 5시부터 11시, 주말에는 오후 3시부터 11시까지 진행된다.

위메이드는 "오랜 시간을 투자해 개발사의 자존심을 걸고 개발 중인 이카루스에 많은 성원 부탁 드린다"며 "10년간 하나의 프로젝트에 몰두해온 집념과 뚝심으로 대작에 걸맞는 최고의 완성도를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