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화내역 공개' 놓고 김희정 배재정 '으르릉'


'정수장학회 통화내역 공개'에 여야 신경전 '팽팽'

[강현주기자]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김희정 의원(새누리당)이 이계철 방송통신위원장의 휴대폰을 동원해가며 배재정 의원(민주통합당)에 직격탄을 날렸다.

24일 문방위가 방통위를 상대로 국회에서 실시한 확인국정감사에서 배재정 의원이 정수장학회 관계자와 박근혜 대선 후보의 통화내역을 촬영해 공개한 것에 대해 여야의 신경전이 벌어졌다.

김희정 의원은 이계철 방통위원장에게 "휴대폰을 꺼내달라"며 다가갔다. 이계철 위원장이 휴대폰을 꺼내놓자 김희정 의원은 "위원장님이 올려두신 휴대폰을 누가 몰래 촬영했다면 통신비밀 침해가 아닌가"라고 물었다.

김희정 의원은 "통신비밀보호법은 우리 위원회 소속 법률이니만큼 우리 의원님들부터 지켜주길 바란다"며 배재정 의원을 정면 겨냥했다.

현재 새누리당은 배재정 의원의 통화내역 촬영에 대해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한 상태다.

김희정 의원의 지적에 배재정 의원은 즉각 반발했다.

"민생 국감에서 동료의원을 공격하기 위해 방통위원장을 빚대 액션까지 취해가며 동료의원을 공격하는 것에 대해 유감"이라며 "새누리당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본인의 인신공격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 의원은 "본질을 왜곡하며 물어뜯을 것을 알고 있었지만 정수장학회의 본질을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한 결단이었다"고 강조했다.

두 의원의 신경전에 양당 간사들도 나섰다.

문방위 민주통합당 간사 최재천 의원은 "여당도 민생국회 가장해 박근혜 후보를 공격하지 말라한 적이 있고 이와 관련 양당이 합의했다"며 "통신비밀보호법 위반이라 하는데, 공익을 위해 불가피했던 상황에선 문제가 없다는 판례들이 있다"고 했다.

민주통합당 전병헌 의원도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을 물어뜯지 말 것"이라고 거들었다.

새누리당 간사 조해진 의원은 "우리가 배재정 의원 인신공격을 하는 게 아니라 사실을 그대로 인용하고 의혹을 얘기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강현주기자 jj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