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업자 선택요금제 다양화...요금인하 압력 대안으로


 

이동전화 사업자들이 잇따라 선택요금제 다양화에 나서고 있다.

선택요금제 다양화는 이동전화시장 포화에 따른 계층별 세그먼트 마케팅 차원의 영업전략과 함께 최근 시민단체들의 요금인하 요금인하 요구에 대한 이동전화사업자들의 대안제시라는 의미도 동시에 지니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17일 SK텔레콤(대표 표문수)과 KTF(대표 이용경), LG텔레콤(대표 남용)등 이동전화 3사는 는 각각 25∼35세사이인 청장년을 위한 신규브랜드와 요금상품 계획을 발표했다.

KTF(대표 이용경)는 25∼35세를 청장년층을 겨냥한 이동전화 브랜드인 '메인(Main)'을 출시하면서 3가지 요금제를 선보였다. KTF는 연령별로 세분화한 '비기(Bigi)', '나(Na)'와 여성전용 '드라마(Drama)'를 선보였다.

'메인(Main)'은 할인 및 심야시간대에 매일 5분씩 무료통화를 제공하는 '매일', 2개 지정번호의 통화비를 60%할인해주는 번호할인 '친구', 통화량에 따라 최대 40%까지 이용요금을 할인해 주는 '콜디스카운트' 등 3가지로 2535세대의 취향에 맞췄다.

SK텔레콤은 정보통신부에 제출한 요금허가서가 나오는대로 20∼30대를 겨냥한 요금상품인 '유토(UTO)'를 출시할 계획이다.

'유토'는 통화시간 길이에 맞춰 할인되는 'UTO타임', 지정번호에 대해 요금을 50%할인해주는 'UTO넘버', 야간 및 주말 요금을 할인해주는 'UTO레저'를 포함해 총 6개의 선택요금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LG텔레콤 역시 25~32세 고객들을 대상으로 하는 세그먼트 요금제를 신설, 선택요금제 다양화에 나설 계획이다.

청.장년층 대상 신규 브랜드와 요금상품제가 출시되면 이동전화사업자는 각각 20여가지씩의 선택요금 상품을 보유하게 된다.

이밖에 이동전화사업자들은 실버요금과 키즈요금등 신규 세그먼트 브랜드를 연내 출시할 계획을 수립, 본격적인 요금검토와 상품개발에 나서고 있다.

SK텔레콤 한 관계자는 "연내 최대 30여가지 이상의 선택요금제가 등장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동전화사업자들이 이처럼 선택요금제를 확대하는 것은 마케팅 전략과 함께 시민단체의 이동전화 요금 인하 압력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도 내포돼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9일 열린 이동전화 요금조정 공청회에서 SK텔레콤 조신 상무는 "이동전화 요금의 인하 보다는 다양한 선택요금제를 통해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 확대는 물론 장기적 관점의 소비자 후생도 실현할 수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각 이동전화 사업자들은 이동전화 요금 인하에 대한 정책 결정 이전까지는 선택요금 상품을 최대한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국순신기자 kooks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