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송훈석 "지역신문 정부광고할당제 도입해야"


유인촌 장관, 긍정적 답변 제시

송훈석 의원(무소속)은 23일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지역 신문을 위한 정부광고 할당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훈석 의원에 따르면, 전국 종합 일간지의 각 사당 연평균 매출액은 1천311억원인데, 104개 지역일간지는 각 사당 40억원, 445개 지역신문은 1억5천만원으로 전국종합일간지 매출액 대비 비율이 각각 3%, 0.1%에 불과하다.

송훈석 의원은 "문화부가 신문시장 투명성 확보를 위해 ABC 제도 부수검증을 받은 매체에만 정부광고를 배정하려는 취지는 공감한다"면서도 "이로 인해 지역신문들에게 돌아가는 광고물량은 줄고 광고단가 역시 떨어져 경영여건이 극도로 악화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예정대로 부수검증을 정부광고와 연계하되,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일정액 이상의 광고물량은 지역신문에 지속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하는 '지역신문 정부·공공기관 광고할당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유인촌 문화부 장관은 "지역신문을 위한 대책을 여러가지로 강구하고 있으며, 송 의원님의 제안도 고려하겠다"며 "대책을 세우겠다"고 답했다.

김지연기자 hiim29@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