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박수홍 깜짝 응원 "존경하는 형, 착한 심성 변치 않아"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형제 간 법적분쟁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박수홍에게 유재석이 응원의 말을 남겼다.

30일 오후 9시에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는 방송인 박수홍이 출연해 친형이자 소속사 대표였던 박모씨와 법정 다툼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박수홍, 유재석 [사진=MBC '실화탐사대' 캡처]

앞서 지난해 박수홍은 친형 부부가 30년간 출연료를 횡령했다며 총 116억 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수홍을 응원하는 사람들의 영상이 공개됐다. 박수홍이 20년 동안 봉사한 보육원의 퇴소자들의 응원에 이어 박수홍의 절친한 방송인 유재석도 깜짝 응원 편지를 보냈다.

유재석은 "수홍이 형은 저하고 91년 KBS 대학 개그제 동기이자 정말 진한 우정을 나눈, 친한 형님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박수홍에 대해 "지금도 착한 심성과 성품은 변하지 않았다, 제가 힘들때 많이 저를 위로해주고, 저에게는 평생을 이어가면서 잘해야 하는 좋은 형이다"라며 "형을 좋아하고, 존경한다, 앞으로도 이런 마음 변하지 않고 평생을 또 의지하면서 그렇게 살자"라고 진심을 전했다.

박수홍은 유재석의 편지에 눈물을 보이며 앞으로 더 잘 살아가겠다 다짐했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