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전기·가스요금 인상 불가피… 새 정부가 '文 탈원전' 뒷수습"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6일 가스·전기요금 등 공공요금 인상이 유력한 데 대해 "탈(脫)원전 정책은 문재인 전 대통령이 하고, 뒷수습은 새 정부가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은 어제(15일) 당정협의에서 민생경제에 큰 부담이 될 공공요금 인상을 최대한 자제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지만 현재로서는 전기·가스요금 등 공공요금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정부는 탈원전 정책 강행으로 전기요금이 40% 인상될 수 있다는 산업부 보고서를 묵살했다. 문 전 대통령은 탈원전 하더라도 전기요금 인상이 없다며 국민을 안심시켰지만 거짓말이었다"며 "문 정부에서는 전기요금 인상이 없었다며 정신승리 할지도 모르겠지만 부담은 다음 정부와 애먼 국민에게 떠넘겼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지난 정권 정책 실패로 인한 물가상승 책임을 느껴야 한다"며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새 정부 탓만 하는 유체이탈은 하지 말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국회 법사위원장직을 둘러싼 여야 원 구성 협상이 난항을 겪는 것에 대해서는 "민간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해 국회가 법 개정으로 뒷받침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 국회 공백이 계속되면 여야 모두 국민적 비난에 직면할 것"이라며 "민주당은 조속히 원 구성 협상 테이블로 나오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