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58조원 '증발' 루나 발행사 테라폼랩스 현장점검 예고


"금융리스크 전이 방지 차원…관련 서비스 제공 일부 업체도 점검"

[아이뉴스24 이재용 기자] 금융감독원이 최근 발생한 루나·테라USD(UST) 폭락 사태 발행사 테라폼랩스와 관련 가상자산(암호화폐)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일부 업체에 대해 현장점검에 나선다.

24일 금감원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디지털자산기본법 제정과 코인 마켓 투자자 보호 대책 긴급 점검' 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가상자산시장 리스크 관리 방안을 보고했다.

금융감독원 본사 전경. [사진=아이뉴스24 DB]

금감원은 테라 사태가 아직 금융시장에 미칠 가능성은 낮다면서도 자칫 금융시장으로의 리스크 전이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업체를 현장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점검에서는 테라 등과 연계한 지불결제 서비스 제공 시 해당 서비스의 유지, 이탈자금 현황, 이용자 보호조치 실효성 여부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또 외부 공신력 있는 기관을 통해 국내 거래소에서 유통되는 가상자산의 위험도를 분석해 리스크 특성별로 분류하는 연구용역을 실시한다. 연구 결과는 향후 거래소 상장평가, 투자자 가치평가, 후속 연구·분석 등에 활용될 수 있게 공개할 예정이다.

국내외 가상자산 시장에 대한 모니터링도 강화한다. 금감원은 국내외 가상자산시장 전반에 대한 시장현황·주요 변동사항, 해외 입법동향 등을 모니터링하고 이를 관계기관과 수시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국제감독기구·주요국 감독당국과의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해 가상자산 시장의 리스크관리를 위한 국제적 정합성도 제고한다.

아울러 기존 금감원의 블록체인 포럼 참석자를 학계·감독당국에서 업계·학계·감독당국 담당자가 참석하는 가상자산 리스크포럼으로 확대 개편한다.

금감원은 가상자산은 일반 금융상품과 비교 시 매우 높은 가격변동성을 보이는 고위험 투자상품이나 투기적 수요 중심의 거래행태, 관계법령 부재 등으로 인해 위험 관리에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테라·루나 사태는 알고리즘 기반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시장 신뢰가 특정 사건을 계기로 무너지면서 코인런이 발생한 사례라며 그 원인을 ▲알고리즘의 구조적 취약점 ▲대량 공매도 공격으로 인한 가격 하락 ▲루나 재단의 대응 미흡으로 꼽았다.

최근 스테이블코인 테라의 가격이 1달러 아래로 내려가는 디페깅이 일어나면서 테라와 연동된 루나 가격이 폭락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전세계에서 지난 일주일 사이 증발한 루나와 테라의 시가총액은 약 450억 달러(57조7천800억원)에 달한다.

/이재용 기자(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