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은 첫 M&A…LS, 동제련 日 지분 전량 매입


향후 IPO 검토 등 이차전지·반도체 소재 관련 종합 소재 기업으로 육성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LS그룹이 LS니꼬동제련 2대 주주인 JKJS 컨소시엄이 보유한 지분 전량을 사들인다.

일본 합작 투자법인과 공동 경영한지 23년만으로 지분 인수 작업 후엔 LS니꼬동제련은 LS의 100% 자회사가 된다. 올해 구자은 회장 체제가 들어선 후 첫 대규모 인수 ·합병(M&A)이다.

LS그룹이 19일 이사회를 열고 JKJS가 보유한 지분 49.4%를 9천311억원에 인수하는 안건을 승인하고 주식매매계약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구자은 LS 회장 [사진=LS]

LS는 인수 자금 확보를 위해 국내 사모투자펀드(PEF)운용사 JKL파트너스로부터 재무적 투자를 받는다. JKL은 LS가 발행하는 교환사채(EB)를 인수하고, 추후 LS가 보유한 동제련 주식의 24.9%를 교환사채와 교환할 수 있다. 사명은 양측의 모든 거래를 마친 후 변경할 예정이다.

LS는 최근 전기동 가격 상승으로 LS니꼬동제련 실적이 호조를 보이는데다가 그룹 내 전기동을 주요 자재로 다루는 계열사간의 사업 시너지를 꾀하기 위해 이번 지분 인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LS는 "회사의 기업 가치와 주주가치가 더욱 제고될 것"이라고 말했다.

LS니꼬동제련은 LG전선과 일본 금속회사 JX금속이 중심이 된 합작법인 JKJS가 1999년 설립했다. 2005년 LS가 LG로부터 계열 분리하면서 사명이 LS니꼬동제련으로 바뀌었다. 현재 LS그룹이 50.1%, JKJS가 49.9%의 지분을 각각 보유하고 있었다. LS니꼬동제련은 국내 최대의 비철금속소재 기업으로, 단일 제련소 기준 전기동 생산량 세계 2위인 온산제련소를 갖고 있다. 지난해 매출 9조9천15억원, 영업이익 3천544억원, 총자산 3조 9천60억원을 기록했다.

이번 인수는 구 회장 취임 이후 첫 대규모 M&A다. 구자은 회장은 구리, 금 등 주력 제품 외에도 배터리, 반도체 소재 등 미래 먹거리 제품을 생산하는 종합 소재 기업 육성을 목표로 이번 인수를 진행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LS니꼬동제련의 제품을 활용하는 계열사와 시너지 효과 극대화도 전망된다.

LS는 향후 LS니꼬동제련 상장도 추진 중이다.

LS 관계자는 "LS니꼬동제련 기업공개(IPO) 추진도 검토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LS니꼬동제련을 구리, 금 등의 주력 제품뿐만 아니라 2차전지 소재 및 반도체 소재까지 생산하는 종합 소재 기업으로 육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