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임종룡 금융위원장 "우리은행 민영화 후 자율경영 보장"


"예보 지분 20%를 갖고 경영 참여 안할 것"

[김다운기자]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우리은행 민영화 이후 정부 간섭에서 자유로운 자율적 경영을 확고히 보장하겠다고 발언했다.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금융분야 종합감사가 국회 본청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서 김종석 새누리당 의원은 "우리은행 지분 매각 관련 예비입찰 수요조사 결과 인수희망 물량이 매각 지분의 3~4배에 달하는 초과 수요가 있었는데,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우리은행 지분 51%를 모두 이번에 매각하는 것이 어떠냐"고 제안했다.

정부는 예보 지분 51% 중 30% 가량을 이번에 매각할 계획이다.

이 같은 제안에 대해 임 위원장은 "이번에는 예보지분 중 30%를 먼저 매각해 민영화 기본 전제를 성립시키고, 향후 은행가치도 높아지고 주가가 오르면 나머지 20%는 그 후 매각하는 것이 공적자금 회수 극대화에 효과적일 것으로 본다"고 대답했다.

그는 "현재 상황을 기준으로 보면 우리은행의 여러 경영지표, 역량에 비춰볼 때 상대적으로 주가가 과소평가돼 있다는 게 일반적 평가"라며 "민영화 후 자율적 경영을 통해 정부 주도의 경영이라고 하는 디스카운트 요인을 제거하면 앞으로 주가를 더 올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예보가 우리은행 지분 20%를 보유하고 있는 한 감사원의 감사 대상이 되는 등 정부의 경영간섭으로부터 완전히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자율적 경영을 보장하겠다"고 강조했다.

임 위원장은 "남은 20% 예보 지분은 공적자금 회수 극대화를 위한 것이고, 이것으로 경영에는 관여하지 않겠다"며 "30% 지분이 매각되는대로 우리은행의 자율적 경영을 정부에서 확고히 보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