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스마트워치, 대세는 '원형'이다


LG전자에 이어 화웨이도 가세···디자인 대결 '본격화'

[민혜정기자] 세계 최대 모바일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2015(MWC 2015)에서 스마트워치는 더 이상 행사의 조연이 아니었다. LG전자나 화웨이같은 글로벌 5위권 스마트폰 제조사는 폰 대신 스마트워치를 전면에 내세웠다.

제조사들은 스마트워치를 출시했다는 자체만으로 기술력을 평가받는 시기가 지나자 디자인, 기능면에서 돈을 주고 구매할만한 스마트워치를 선보이기 시작했다.

사고 싶은 스마트워치를 위해 제조사들이 선택한 디자인은 '원형'이다. 원형 화면은 직사각형 화면보다 디스플레이 구현이 어렵기 때문에 단가 상승이 불가피하다. 그러나 아날로그 시계에 가까운 유려한 디자인이 최대 강점이다.

3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 현장에선 다양한 원형 스마트워치를 볼 수 있었다.

LG전자는' G워치R 이후 스마트폰에 원형 디자인을 적용하고 있다. 이번 MWC에서 선보인 'G워치 어베인'과 'G워치 어베인 LTE'도 원형이다.

'G워치 어베인'은 G워치R보다 크기, 두께를 줄여 아날로그 시계 같은 느낌이 강해졌다. 'G워치 어베인 LTE'는 G워치 어베인보다는 두껍지만 통신, 결제기능까지 지원하는 말 그대로 똑똑한 시계다.

구글 2인자 선다 피차이 수석 부사장도 MWC 기조 연설 자리에 G워치 어베인을 차고 나왔다. 안드로이드웨어가 탑재돼 착용하기도 했지만, 실제로 제품에 대해서도 높은 만족감을 표했다는 후문이다.

화웨이는 자사 최초로 스마트워치를 선보였다. 첫 선을 보인 스마트워치가 원형의 '화웨이 워치'다.

화웨이는 인치당 화소수가 286ppi에 이르는 1.4인치 AMOLED 디스플레이와 4GB 저장용량, 512MB 램을 42mm 둥근모양의 본체에 탑재하고 있다.

화웨이 워치는 동작 감지센서를 내장하고 있어 운동량과 건강수치를 체크할 수 있다. 화웨이는 이 기능을 통해 화웨이 워치가 패션소품뿐만 아니라 건강관리 액세서리로 시장에서 자리매김 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구글로부터 모토로라를 인수한 레노버는 '모토360'을 선보였다. 원형 디스플레이와 가죽 소재 시계줄의 조화가 돋보였다.

스위스 벤처기업 크로노즈는 'Ze써클'이라는 원형 스마트워치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크로노즈는 장동현 SK텔레콤 사장이 MWC에서 찾은 부스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Ze써클'은 분침과 초침이 없다. 스마트밴드처럼 간단하게 시간이 표시되고 문자, 날씨 등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운동량도 측정할 수 있다.

업계관계자는 "이번 MWC에선 디자인, 특히 원형 스마트워치가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며 "LG전자, 화웨이어 이어 조만간 삼성도 원형 스마트워치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보여 원형 스마트워치 경쟁도 치열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