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무장 스마트카, 2020년 2.5억대가 달린다"


5년내 '커넥티드 차량'이 IoT 대세…가트너

[양태훈기자] 27일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새로운 차량 내 서비스와 자동 주행 기능을 구현한 커넥티드 차량이 오는 2020년이면 2억 5천 만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인터넷에 연결된 사물, 이른바 사물인터넷(IoT) 기기가 올해 총 49억 대로 전년 대비 30% 늘고, 오는 2020년에는 250억 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이같은 IoT 시대 커넥티드 차량이 주요 부분을 차지할 것이라는 얘기다.

가트너 리서치 제임스 하인즈 이사는 "커넥티드 차량은 이미 현실이 됐고, 차량 내 무선 연결 기술은 고가의 프리미엄 브랜드에서 중가의 대량생산 브랜드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 안에서 디지털 콘텐츠 소비와 생성이 늘면서 더 정교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대한 요구와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그래픽 가속기, 디스플레이, 사람과 기계 간 인터페이스 기술 등에 대한 기회가 함께 늘 것"이라고 강조했다.

가트너는 2020년 커넥티드 차량이 2억 5천만대를 돌파, 전 세계에서 주행 중인 차량 5대 중 1대가 무선 네트워크로 연결되면서 텔레매틱스, 자동 주행, 인포테인먼트, 모빌리티 서비스 등 주요 기능 전반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