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이석우 "카카오톡 혁신은 상생과 협력서 비롯"


MWC2014서 기조연설 나선 이 대표 "새로운 공유가치 창출 노력"

[김현주기자] 이석우 카카오 대표는 카카오톡 등이 '플랫폼'으로 진화하며 혁신을 이뤄낸 것은 '상생과 협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이석우 대표는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MWC2014)'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서 카카오가 플랫폼으로 진화하며 혁신을 이뤄낸 것은 사용자, 파트너사와 함께 했던 덕분"이라며 "나아가 통신업계와 모바일 서비스 업체가 협력하면 더 큰 혁신을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 벤처 기업인 중 처음으로 기조연설자로 초청된 이석우 대표는 MWC 2014의 두 번째 키노트 세션 '모바일, 디스럽티드; 챌린징 더 스테이트 오브 플레이(Mobile, Disrupted; Challenging the State of Play)'의 기조연설자로 나섰다. '디스럽션 또는 이노베이션(Disruption or Innovation)'이란 주제로 발표했다.

이 대표는 "카카오톡은 단순히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 제공에 멈추지 않고 이모티콘, 사진과 동영상 공유, 그룹채팅 및 무료통화 등 다양한 기능을 추가하며 한국 스마트폰 사용자 93%가 사용하는 기본 앱으로 자리잡았다"고 소개했다.

이어 "카카오톡의 높은 사용률을 바탕으로 강력한 소셜그래프를 구축했으며, 이를 통해 세계 최초로 유의미한 수익을 창출하는 모바일 소셜 플랫폼으로 진화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카카오가 일반적인 기업의 목표와 달리 "무엇을 팔까"가 아닌 "어떻게 가치를 창출할까"를 고민해 온 결과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나, 너, 사용자, 파트너의 구분 없이 '우리'라는 틀 안에서 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새로운 가치 창조는 사용자, 파트너와 협력을 통해 이루어져야 하며 앞으로도 이러한 구조의 비즈니스 모델이 각광 받을 것이다"고 전망하며 "새로운 공유가치 창출을 위해 모두 힘을 합치자"며 상생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이 대표는 기존의 연설과는 다른 새로운 접근 방법으로 참석한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고전 명화, 심리학 실험, 픽토그램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예시를 인용하며 사용자와 파트너와 함께 하는 것이 어떤 차이를 가져왔는지 설명했다. 이를 통해 모바일 소셜 플랫폼 비즈니스에 대한 새로운 통찰을 보여줬다.

과일을 따는 행복한 가족의 모습을 그린 이중섭 작가의 '과수원의 가족과 아이들'을 예시로 들며, 모바일 서비스업체와 이동통신사, 제조사 모두가 하나돼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가자는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했다.

올해 28회를 맞이하는 MWC는 GSMA주최로 매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다. 세계 약 7만2천여명의 이동통신 및 휴대폰, 통신장비 제조사 등 모바일 업계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명실공히 세계 최대 규모의 이동통신산업 전시회다.

기존 세계 이동통신사 CEO들로 구성됐던 MWC의 기조연설자로 카카오 이석우 공동대표가 초청됐다는 것은, 카카오 플랫폼이 세계적인 혁신 사례로 평가받고 있으며, 동시에 우리나라 모바일 산업을 전세계가 주목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바르셀로나(스페인)=김현주기자 hanni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