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LG전자, 전략제품 앞세워 유럽 공략


2,657㎡에 450여 제품 공개… 별도 모바일 부스 마련

[민혜정기자] LG전자(대표 구본준) 6일부터 11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3'에서 하반기 유럽시장 공략을 위한 전략제품을 대거 선보인다.

LG전자는 '매 순간 새로운 가능성이 열립니다(It’s All Possible with LG)'를 슬로건으로 으로 고객들에게 '긍정'의 삶을 선사하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감동을 주는 화질'과 '쉽고 즐거운 스마트'를 강조, 2천657평방미터(㎡) 규모의 부스를 마련해 ▲올레드 TV, 울트라HD TV 등 차세대 고화질 디스플레이 ▲스마트 가전 ▲프리미엄 모바일 기기 등 450여 개 제품을 대거 전시한다.

LG전자 HE사업본부장 권희원 사장은 "감탄을 넘어서 감동을 선사하는 독보적인 화질 기술력과 삶을 더 윤택하고 즐겁게 만들어주는 스마트로 유럽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갤러리 올레드 TV 부터 풀라인업 공개

지난달 곡면 올레드 TV를 독일에 출시하며 유럽 차세대 TV시장 선점에 나선 LG전자는 기존에 없었던 혁신적인 디자인의 벽걸이형 '갤러리 올레드 TV'를 첫 공개한다.

이 제품은 액자를 연상시키는 고급스러운 프레임이 올레드 디스플레이를 감싸고 있어 마치 갤러리의 액자 속 명화를 감상하는 듯한 감동을 전달한다. 프레임과 디스플레이 사이 여백 부분에 내장된 전면지향 2.2 채널 캔버스 스피커는 명품 화질에 걸 맞는 풍부하면서도 명료한 음향을 제공한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또 올 하반기 곡면 올레드 TV 출시를 세계 전역으로 확대하는 한편, 갤러리 올레드 TV도 이달 독일을 시작으로 유럽 주요 국가에 출시할 계획이다.

울트라HD(3,840×2,160) TV 풀라인업도 선보인다. 풀HD(1,920×1,080)보다 4배 높은 화질의 84/65/55형 울트라HD TV 20여 대가 차별화된 특징으로 관람객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65/55형 울트라 HD TV는 HEVC(High Efficiency Video Coding) 디코더를 세계 첫 탑재했다. 외부기기 필요 없이 울트라HD 콘텐츠를 담은 USB의 연결만으로 초고화질 동영상 재생이 가능하다.

다양한 콘텐츠도 마련했다. KBS와 공동제작한 울트라HD 다큐멘터리 '색'은 물론 세계적인 팝아티스트 로메로 브리또(Romero Britto)와 디지털 아티스트 양민하 서울 시립대학교 교수의 주요 작품을 LG 울트라HD TV만의 생생한 색감과 실감나는 화질로 소개한다.

◆쉽고 즐거운 LG 스마트 TV

LG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콘텐츠를 '쉽게 찾고, 편리하게 즐기는' LG 스마트TV의 차별화된 소비자 체험도 강조한다.

LG 스마트 TV의 '온나우(On Now)' 기능은 방영중인 지상파, 케이블 TV, IPTV의 콘텐츠들을 인기/채널순으로 정리해 추천해주는 서비스다. 특히 시청 이력 기반으로 개인 취향에 맞는 다양한 영화 콘텐츠 및 VOD 감상을 도와준다.

LG 스마트TV 전용 매직리모컨은 자연어 음성인식 기능으로 사용자가 키보드 문자 입력 없이 원하는 정보를 손쉽게 찾을 수 있게 해준다.

특히 새롭게 선보이는 '핑거 제스처(손가락 움직임 인식)'는 사용자가 손가락을 움직여 채널을 변경하거나 음량을 조절할 수 있는 기능이다. 게임(예: where’s my water)도 손가락으로 쉽게 조작할 수 있다.

LG 시네마3D 스마트TV가 탑재한 '태그온(Tag On)' 기능은 스마트폰을 스마트 TV와 손쉽게 연결해 준다. 사용자는 스마트폰을 태그온 스티커에 갖다 대면 복잡한 연결과정 없이 휴대폰 화면을 TV로 보거나 TV 화면을 휴대폰으로 볼 수 있다.

게임 컨텐츠도 대거 선보인다. 장난감과 게임을 결합한 '스카이랜더 배틀그라운드(Skylanders Battlegrounds)', 카메라를 통해 골프 자세를 교정해주는 '골프 티칭 앱' 등을 시연한다.

◆프리미엄 가전으로 유럽 공략

LG전자는 스마트TV 및 휴대폰 앱을 통해 집안의 가전 상태를 간편하게 모니터링 또는 제어할 수 있는 기능들도 선보인다.

지난달부터 LG 시네마3D 스마트TV에서 제공중인 '스마트 컨트롤 앱'은 TV와 무선으로 연동된 세탁기, 냉장고, 오븐 등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해 준다. 예컨대 TV로 영화를 시청하던 중 세탁이 종료되었을 경우 이를 TV 화면 아래 팝업 창으로 알려주는 방식이다.

아울러 음성으로 원격 제어할 수 있는 로봇 청소기 '로보킹'도 선보인다. '스마트 리모트' 기능으로 로봇청소기가 청소를 얼마나 했는지 집 내부 어디에서나 확인 가능하다. 또 사용자는 집 밖에서도 스마트폰에 '로보킹 청소 시작(Hom-bot, start cleaning)' 등 말 한 마디만으로 간편하게 제품을 작동시킬 수 있다.

특히 이번 IFA 에서는 전기료와 물값이 비싼 유럽 현지 소비자들의 니즈를 적극 수용한 유럽현지화 생활가전이 다수 선보인다.

유럽 에너지 효율 최고 등급인 'A+++' 보다 40% 이상 에너지 효율이 좋은 세탁기, 냉동실이 아래에 있고 냉장실이 위에 있는 업계 최고 효율(A+++)의 '바텀 프리저' 냉장고 등을 출품한다.

◆G2 부터 G패드까지…모바일 부스 눈길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G 시리즈'를 위한 별도의 모바일 부스를 마련했다. 이곳에서 관람객들은 G 시리즈의 혁신적 디자인, 최상의 화질, 앞선 하드웨어 성능 등을 체험할 수 있다. LG전자가 IFA에서 모바일 전용 공간을 마련한 것은 2007년 이후 처음이다.

특히 이번 전시회를 통해 'LG G2'를 유럽시장에 집중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LG G2는 9월 중순부터 유럽 시장에 출시예정이다.

LG G2는 후면키(Rear Key)를 적용해 눈으로 버튼을 찾는 번거로움 없이 손가락만으로 전원과 볼륨을 조작할 수 있다. 또 5.2인치 풀HD IPS 디스플레이, 퀄컴 스냅드래곤 800 프로세서, 'OIS(Optical Image Stabilizer, 광학식 손떨림 보정)'를 적용한 카메라 등 최강의 하드웨어를 탑재했다.

이외 화면을 두 번 두드리는 노크 동작만으로 화면이 켜지고 꺼지는 '노크온(KnockOn)', 잠금패턴을 달리해 하나의 스마트폰을 마치 두 개처럼 사용할 수 있는 '게스트 모드(Guest Mode)', 통화 버튼을 누를 필요 없이 스마트폰을 귀에 갖다 대는 동작만으로 통화가 시작되는 '모션 콜(Motion Call)' 새로운 사용자 환경도 특징이다.

LG전자는 이번 IFA 에서 전략 태블릿 'LG G Pad 8.3'을 일반에 첫 공개했다. 이 제품으로 세계 태블릿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고, 태블릿 라인업도 지속 강화할 계획이다.

가로 너비 126.5mm로, 청바지 뒷주머니 혹은 양복 상의 안주머니에도 들어갈 만큼 휴대가 용이하다. 무게는 신문 한 부 수준인 338g.

차별화된 UX(사용자경험)도 탑재했다. 'Q페어'는 태블릿과 스마트폰을 손쉽게 연동시킬 수 있는 앱으로, 스마트폰으로 온 전화나 문자를 태블릿에서 확인 및 회신하는 게 가능하다.

태블릿에서 'Q메모'기능을 사용해 메모한 내용들은 스마트폰에도 자동으로 저장된다. 스마트폰에서 마지막으로 사용했던 앱을 태블릿에서 바로 이어서 즐기기 편리하다.

또 ▲노크온(KnockOn) ▲최대 4개 앱을 동시에 실행할 수 있는 '태스크 슬라이더(Task Slider)' ▲하나의 디스플레이에서 2개의 화면을 동시에 겹쳐서 보여주는 'Q슬라이드(QSlide)' 등 기능을 채용했다.

이외 LG전자는 뛰어난 음향과 간결한 디자인의 다양한 AV 기기와 ▲21:9 화면비율의 IPS 모니터(모델명: 29MA73,29EA73,29EB73) ▲일체형PC(모델명: V960) 등 '시네뷰 시리즈'를 유럽에서는 첫 공개한다.

한편, 전시관 입구에서는 초슬림 베젤(테두리)의 55형 사이니지 122대로 구성한 초대형 3D 비디오 월(Video Wall)이 관람객을 맞는다.

베를린(독일)=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