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朴 인수위, 걱정스러운 밀봉 인사"


윤창중에 이어 김경재, 김중태 문제제기 "강만희 말고 다 인수위 들어와"

[채송무기자] 박근혜 당선인의 첫 인수위 인사 발표에 대해 민주통합당이 소통의 문제를 제기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박용진 대변인은 28일 MBC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선대위가 인수위를 인수한 캠프형 인수였다는 평가도 귀담아 들어야 될 필요가 있다"며 "당선인이 전문성을 매우 강조했는데 어제 인사를 가지고는 전문성에 의문이 붙지 않을 수 없다"고 전날 인수위 인선을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물론 인사에 보안이 필요하지만 밀봉 인사는 심하다"며 "최측근 일부 보좌관들을 중심으로 소통하고 있는 거라면 대통령으로서의 국민들이 기대하고 있는 소통의 리더십에서는 약간 걱정스러운 밀봉인사"라고 문제 제기했다.

박 대변인은 윤창중 수석대변인에 이어 김경재 국민대통합위원회 수석부위원장, 김중태 부위위원장에 대해서도 막말 인사라고 힐난했다.

박 대변인은 "선거 과정에서 막말로 물의를 일으켰던 분들 중 '안철수 간신' 발언을 했던 배우 강만희 씨를 빼고는 다 인수위에 들어왔다는 비판이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다만 박 대변인은 국민대통합위원회, 청년위원회 등의 신설에 대해서는 호평했다. 박 대변인은 "국민대통합이라고 하는 것이 아직은 말 수준"이라면서 "이명박 정부에서는 지역적인 인사편중이 분명히 있었다"며 "이런 부분들이 전반적으로 수정되는 그야말로 탕평인사로 발전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