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교 "이길영 학력위조 아직 인정 안된다"…여야 공방


야당 "증인 채택 안된 것 유감"…야당 "본질과 다른얘기 말라"

[강현주기자] 한선교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장이 이길영 KBS 이사장의 학력위조 의혹에 대한 야당의 지적에 대해 "학력위조가 아직 인정되지 않는다"고 발언해 야당이 거세게 반발했다.

22일 국회에서 열린 KBS·EBS 국정감사에서 문방위 야당 의원들은 이길영 이사장이 증인으로 채택되지 않은 것에대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민주통합당 배재정 의원은 "허위학력 의혹 관련 이길영 이사장이 증인으로 나오지 않은 것은 유감이며 왜 안나왔는지 묻고싶다"고 김인규 KBS 사장에게 질의했다.

이에 한선교 위원장이 "그 문제는 허위학력 밝혀진 후 문방위가 사퇴를 권하겠다고 한 것"이라며 "소명 자료를 받아본 결과 아직 학력 위조했다는 사실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무소속 강동원 의원이 한 위원장의 발언에 이의를 제기하려하자 한 위원장은 "본질과 다른 얘기며 향후 질의 시간에 얘기하라"고 제지했다.

질의 차례가 된 강 의원은 "위원장의 태도가 유감이고, KBS 이사회는 KBS 전반 운영 최고 의결기구인데 이사장의 허위 학력 문제에 대해 왜 증인 채택을 하지 않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민주통합당 전병헌 의원도 "민주통합당의 강력한 증인채택 요구를 새누리당이 받아들이지 않는 것이 유감"이라고 했다.

이에 새누리당 이우현 의원은 "피감기관 앉혀놓고 왜 본질과 다른 얘기만 계속하며 새누리당을 비하하는가"라고 반박했다.

민주통합당 의원들은 "왜 본질이 아닌지 알수 없다"며 공방을 지속했다.

강현주기자 jj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