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KBS 대선보도, 박근혜 후보에만 편향적"


민주통합당 장병완·윤관석 의원 등 국감서 지적

[강현주기자] 공영방송 MBC와 KBS의 대통령 선거 관련 방송이 편향적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9일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가 방송통신위원회를 상대로 실시한 국정감사에서 민주통합당 장병완 의원은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지상파 3사 저녁 메인뉴스 모니터링을 한 결과 공영방송인 MBC와 KBS가 민영방송인 SBS보다 편향적인 보도를 하고있다"고 말했다.

장 의원에 따르면 방송 3사 모두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에 대한 보도건수는 KBS 107건·MBC 94건·SBS 72건이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KBS 101건·MBC 84건·SBS 74건이며 무소속 안철수 후보KBS 40건·MBC 58건·SBS 54건이다. 이는 박 후보에 비해 낮은 수치라는 것.

장 의원은 "후보자의 홍보 효과가 높은 동정보도 건수에서 KBS와 MBC는 SBS에 비해 박 후보를 더 많이 다뤘고 특히 KBS는 박 후보의 긍정적 이미지를 보도를 통해 내보낸 비율이 67%로 MBC 35% 및 SBS 29%보다 월등히 높았다.

민주통합당 윤관석 의원도 "문재인 후보 캠프에 참여한 방송인은 방송프로그램에서 아웃되고, 박근혜 후보 캠프에 참여한 방송인은 새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사례가 나왔다"며 "이는 대표적인 편파방송의 조짐"이라고 지적했다.

이계철 방통위원장은 이 지적에 대해 "방송사 자율로 결정하는 것"이라며 "선거방송심의위원회를 두고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답했다.

민주통합당의 대선보도 편파성 지적에 대해 새누리당 이우현 의원은 "안철수 후보에 대한 검증 보도도 많이 안나오고 있지 않는가"라고 반박했다.

강현주기자 jj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