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증인 공방'…배석규 불출석 비난에 "정연주는 왜 안나오나"


방통위 국감서 YTN 사장 증인 출석 회피 비난 높아

[강현주기자]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가 9일 국회에서 실시하고 있는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 출석' 공방이 이어졌다.

민주통합당 의원들은 노조원 등에 대한 불법사찰 의혹이 있는 배석규 YTN 사장의 불출석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혔다.

배재정 의원은 "배 사장은 납득못할 이유로 국회 부름에 응하지 않았으며 이는 문방위와 국민을 모독하는 것"이라며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재천 의원도 "국회 권위가 이렇게 짓밟히는데 집권 여당이 아무 노력도 하지 않는다는 데 슬픔을 느낀다"며 "출석거부 목적으로 출장을 간 것이 명백한만큼 심각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의 반박도 이어졌다. 정연주 전 KBS 사장 역시 불참했다는 것.

새누리당은 정연주 전 KBS 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했으나 그는 불참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누리당 이우현 의원은 "국감에서 만날 정치얘기 방송사 사장 얘기로만 일관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한선교 문방위원장은 배 사장 불출석 관련 "양측이 합의해서 부당한 사안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하는 게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강현주기자 jj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