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보] "HP 찬성표 강요 없었다"…미 법원, 휴렛소송 기각


 

18억5천만 달러 규모의 휴렛패커드(HP)와 컴팩 합병을 가로막고 있던 마지막 걸림돌이 제거됐다.

델라웨어 법원의 윌리엄 챈들러3세 판사는 30일(현지 시각) HP가 투자자들을 호도하거나 위협하지 않았다고 판결했다고 주요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챈들러 판사는 이날 판결을 통해 HP가 도이치뱅크로 하여금 합병을 지지하도록 강요했다는 월터 휴렛의 주장을 기각했다.

델라웨어 법원이 지난 3월 19일 주총 투표 결과를 공식 지지함에 따라 양사 합병 작업이 앞으로 1주일 내에 마감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