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LG전자 전략 스마트폰 대거 공개 '저력 보라'


무안경 3D스마트폰, LTE폰, 허니콤 탑재 태블릿 전시 시연

"더 이상 스마트폰 시장에서 밀리지 않겠다"

배수의 진을 친 LG전자가 와신상담 끝에 개발한 전략 스마트폰을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대거 선보인다.

LG전자는 14일(현지시간)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MWC2011을 통해 ▲8.9인치 태블릿PC 옵티머스 패드를 비롯 ▲무안경 3D 스마트폰 옵티머스 3D ▲듀얼코어 스마트폰 옵티머스 2X ▲혁신적 디스플레이 기술과 디자인을 강조한 옵티머스 블랙 ▲LTE 스마트폰 레볼루션 등을 소개한다.

이번 전시회에서 처음 공개하는 3D 스마트폰 '옵티머스 3D'는 3D로 촬영은 물론, 녹화, 재생, 공유 등 완벽한 3D 플랫폼을 구현하는 것이 특징. 세계 최초로 듀얼 렌즈를 탑재해 3D 동영상 및 이미지 촬영이 가능하다는 점이 장점이다. 특히 별도의 3D 감상용 안경을 쓰지 않아도 되는 '무안경 방식'이기 때문에 좀 더 편리하게 3D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지난 1월 국내에 출시한 최초의 듀얼코어 탑재 스마트폰 '옵티머스 2X'에 대해서는 MWC에서 별도의 체험존을 마련, 관람객들이 듀얼코어 성능을 생생하게 느껴볼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1080p(progressive) 풀HD 영상 녹화는 물론, HDMI를 지원하는 TV에 연결해 풀HD 영상을 구현하는 '미러링 HDMI' 등 핵심 기능을 시연할 예정이다.

'지슬레이트'라는 이름으로 미국에서 먼저 선보인 LG전자의 첫 안드로이드 태블릿PC '옵티머스 패드'는 구글에서 태블릿 전용으로 개발한 운영체제(OS) 허니콤을 탑재했으며 휴대성과 가독성을 겸비한 8.9인치 디스플레이, 듀얼코어 프로세서 등을 탑재했다.

이밖에 LG전자는 지난 CES때 공개한 초슬림 스마트폰 옵티머스블랙 및 LTE폰 레볼루션도 전시하기로 했다.

LG전자는 이번 MWC2011 행사를 통해 스마트폰시장에서 주춤했던 지난 해의 악몽을 털어내고 2011년 제대로 된 도약 의지를 천명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360평방미터(108평) 규모의 전시부스를 마련하고 전략 스마트폰의 시연과 비즈니스 상담 등을 주도할 예정이다.

전시회에 참석한 LG전자 MC사업본부장 박종석 부사장은 "올해 시장을 주도할 혁신적 스마트폰 라인업을 통해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 판도를 바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 =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