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LTE 내장 노트북, 세계 최초로 등장


HP, 버라이즌 통해 LTE 모듈 내장 제품 최초 출시

4세대(G) 이동통신 네트워크인 롱텀에볼루션(LTE) 모듈을 내장한 노트북이 처음으로 등장했다.

HP는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2011 소비자가전쇼(CES)에서 LTE 모듈 내장형 노트북 제품군을 공개했다.

신제품 HP '파빌리온dm1-3010nr'과 '컴팩 CQ10-668nr'이 그것으로, LTE 본격 상용화에 돌입한 북미 최대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을 통해 출시된다.

현재까지는 스마트폰이나 LTE 카드를 USB 동글에 꽂아 노트북에서 사용할 수 있었지만 HP 제품은 LTE 모듈을 내장해 보다 편리하게 LTE 기술을 이용할 수 있다.

LTE를 지원하게 되면 모바일 인터넷 속도가 대폭 빨라지게 된다. 다운로드 속도는 5~12Mbps이며 업로드 속도는 2~5Mbps를 지원한다.

버라이즌와이어리스 최고마케팅책임자 마르니 왈던 부사장은 "HP 노트북은 4G 네트워크 LTE 모듈을 내장한 최초의 제품"이라며 "이제 고객들은 이동하면서 모바일 인터넷으로 1080p 초고해상도 동영상을 끊김없이 감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속도와 대역폭이 대폭 향상된 4G LTE 기술과 HP 노트북 기술이 결합해 이같은 일이 가능하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파빌리온 dm1-3010nr은 11.6인치 화면에 1인치의 얇은 두께를 구현했다. AMD의 퓨전 프로세서를 탑재했으며 9.5시간의 6셀 배터리와 320GB HDD를 장착했다.

10.1크기의 컴팩CQ10-688nr은 LED 와이드스크린을 탑재했으며 인텔 아톰N455 프로세서와 8.5시간의 6셀배터리, 웹캠을 장착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