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 부사장, CES서 분주한 하루


남용 LG電 부회장, 디즈니 CEO 등 주요 경영진 직접 맞이

삼성전자 최고운영책임자(COO)에 오른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의 장남 이재용 부사장이 7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0'에서 회사의 '얼굴' 역할을 톡톡히 하고 나섰다.

이재용 부사장은 직접 부스를 챙기며 주요 거래선 경영진들을 직접 맞이해 제품을 소개하며 COO로서의 역할을 수행했다.

전시회 공식 개막 시작 전부터 삼성전자 부스를 둘러본 이재용 부사장은 최지성 사장이 자리를 비운 뒤 오전 내 부스를 찾은 삼성의 주요 거래선 경영진들에게 자사 제품을 소개하는 등 분주한 하루를 보냈다.

이날 삼성전자 부스를 찾은 주요 인사들은 로버트 아이스너 디즈니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해 협력사 중 하나인 디렉TV 관계자, 벤처캐피털 업체 크리스틴 캐피탈 관계자 등으로 이재용 부사장의 국제네트워킹 실력과 글로벌 인맥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

이 부사장은 COO직을 맡은 소감 등에 대한 언론들의 질문에 구체적인 언급을 삼가고 손님 접대에 치중했다.

특히 이날 11시께는 남용 LG전자 부회장이 삼성전자 부스를 찾아 이재용 부사장과 인사를 나누고 삼성전자의 3D TV를 직접 관람하기도 했다.

남용 부회장은 삼성전자 윤부근 사장과 30분 정도 담소를 나누며 TV 시장에 대한 의견을 주고 받았다.

남 부회장과 윤 사장의 주요 환담 내용은 영화 '아바타' 였다. 영화 아바타를 보셨냐는 윤 사장의 질문에 남 부회장이 아직 못봤다고 대답하자 윤 사장이 "꼭 보셔야 된다"고 강조하는 대목이 인상적이었다.

남 부회장은 윤 사장에게 올해 삼성전자의 LED TV 비중에 대해 묻자 윤 사장은 "50% 이상이 될 것 같다"고 답하는 등 TV 시장 1, 2위 업체간의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한편, 이재용 부사장은 남용 부회장이 삼성전자 부스를 방문한 직후 사전 회의가 있다며 자리를 떠났다.

명진규기자 almac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