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황영기 전 KB회장 "사퇴압력 받은 적 없다"


황영기 전 KB금융 회장이 사임과 관련 금융당국 등의 사퇴압력을 받은 적 없다고 밝혔다.

23일 황 전 회장은 국회 정무위에 참석, 이한구 의원의 질문에 대해 "사퇴압력을 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법정싸움에 대해서는 아직 생각중이라고 덧붙였다.

2007년 검사 당시 바로 문책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그당시에는 감독당국이 (잘못이라고) 인식을 못 했다"고 말했다.

이지은기자 leez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