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삼성·LG 사장, 경쟁사 3D TV '꼼꼼히'


국내 전자제품 대기업 삼성전자, LG전자의 주요 경영진들이 경쟁사 3차원(3D) TV 제품을 꼼꼼히 살피고 나서 눈길을 끈다.

박종우 삼성전자 디지털미디어(DM)총괄 사장은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소비가전전시회(CES) 2009'에서 LG전자 부스를 찾아, 3D TV를 일일이 시연해보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박 사장의 방문에 백우현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가 직접 나서 제품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백 사장도 삼성전자 부스를 방문해 3D TV를 직접 시연해보면서 제품 동향을 살폈다.

이번 전시회에서 삼성전자, LG전자, 소니, 파나소닉 등 주요 TV 기업들이 3D 제품을 중점 출시하며 미래 경쟁에 대비하고 나섰다.

박 사장은 이번 전시회 개막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3D TV는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수 있는 차세대 제품인 만큼, 할리우드 영화사들과 제품 개발·출시 관련 협의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백 사장도 "빠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3D TV 시장이 본격 형성될 것"이라며 "LG전자가 시장에서 선두에 설 수 있도록 LCD·PDP·프로젝션 등 다양한 방식의 3D TV를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라스베이거스(미국)=권해주기자 postma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