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형규 "직불금 조사 11∼12월중 밝혀질 것"


대통령실 국감서 "개선할 시스템도 드러날 것"

맹형규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은 31일 참여정부의 '쌀 직불금' 은폐 의혹과 관련, "일반인을 포함해서 100만여명에 대한 전수조사가 진행 중이며 11∼12월중 밝혀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맹 수석은 31일 대통령실에 대한 국회 운영위 국정감사에서 '쌀 직불금 부당 수령 전수조사 진행상황'을 묻는 한나라당 김정권 의원의 질문에 "고향의 부모님 명의로 직불금을 타서 명단에 오른 사람도 있을텐데 다 발표해 버리면 그 분들의 명예나 인권에 침해가 되므로 이를 가리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맹 수석은 이어 "어떤 이유로 그걸 감추려고 했는지에 대한 조사도 앞으로 있게 될 것"이라며 "곧 국정조사가 시작되면 그 과정에서 고쳐야 할 제도, 개선할 시스템이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정부 차원에서 (쌀 직불금의)뒷처리를 제대로 해서 억울한 농민이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영욱기자 ky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