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구글-야후와 손잡다…'모바일 인터넷' 선점 노려


 

삼성전자가 글로벌 최대 인터넷 업체인 구글과 야후 양사와 손을 잡았다.

삼성전자는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전 세계 인터넷 업계의 최고 강자 구글, 야후와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구글, 야후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휴대폰 시장은 물론 전 세계 정보통신업계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모바일 인터넷' 분야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

삼성전자는 구글과의 제휴를 통해 소비자들이 보다 쉽고 간편하게 구글의 모바일 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올 상반기부터 구글의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탑재한 휴대폰을 본격 출시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구글폰'에는 휴대폰 메뉴에 구글의 아이콘이 별도로 설치돼 한번의 클릭만으로 구글의 모바일 검색 사이트인 '구글 서치'에 접속할 수 있다. 지도, 위성사진, 위치정보 등을 이용할 수 있는 '구글 맵', 구글의 메일 서비스인 'G메일' 등도 모바일로 손쉽게 이용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또 야후와 손잡고 전 세계 60여개국에 출시되는 삼성전자의 휴대폰에 야후의 애플리케이션을 장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 출시될 삼성전자의 '야후폰'으로는 '야후 고(GO)', '야후 원서치', '야후 메일', '야후 메신저', '야후 개인정보 관리' 등 다양한 야후의 모바일 인터넷 기능을 이용 할 수 있다.

삼성전자와 야후는 삼성 휴대폰을 통한 야후 서비스의 확산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삼성전자 정보통신총괄 이기태 사장은 "세계 시장이 고정형 인터넷 시장에서 모바일 인터넷 시장으로 빠르게 변하고 있다"며 "이번 제휴를 통해 삼성전자가 모바일 인터넷 시장을 선점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제휴에 앞서 삼성전자는 구글과 야후의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중 일부가 적용된 '삼성 구글폰(SGH-Z720)'과 '삼성 야후폰(SGH-E570)'을 지난 2006년 하반기 유럽 시장에 출시한 바 있다.

'삼성 구글폰(SGH-Z720)'은 삼성 울트라에디션의 전략제품으로 3.5세대 통신기술인 HSDPA 기술이 적용된 초슬림 슬라이드폰이다. 13.8mm의 얇은 디자인에 300만화소 카메라, 블루투스 등 최첨단 기능을 모두 담고 있다.

'삼성 야후폰(SGH-E570)'은 물방울을 연상시키는 둥근 외장 디자인이 특징인 폴더형 휴대폰으로 야후의 기본 모바일 인터넷 어플리케이션인 '야후 서치' 기능 등을 내장하고 있다.

구글 무선 전략 총괄 이사 딥 니샬은 "구글은 전세계 휴대폰 사용자들이 보다 손쉽게 모바일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협력을 통해 앞으로 삼성 휴대폰의 사용자들은 구글의 다양한 모바일 인터넷 서비스를 보다 쉽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야후 커넥티드 라이프 부문 부사장 마르코 보에리스는 "야후는 지금까지 야후의 모바일 서비스를 소비자 가까이 전달할 수 있도록 업계 선두기업과 제휴하는데 집중해왔다"며 "삼성과 맺은 이번 제휴는 그런 야후의 전략에 있어 매우 중요한 부분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의 새로운 '구글폰'과 '야후폰'은 상반기 중 유럽 등 해외지역을 시작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명진규기자 almac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