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토로라-야후 "호주머니에 인터넷 넣겠다"


 

"여러분들의 호주머니에 인터넷을 넣어드리겠습니다."

모토로라가 야후와 함께 '호주머니 속 인터넷'이라는 비전을 제시했다.

AFP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에드 잰더 모토로라 회장은 8일(현지 시간) CES 개막 연설을 통해 호주머니에 인터넷을 넣겠다고 선언했다.

잰더 회장은 이날 클릭 한번 만으로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도록 해 주는 소프트웨어가 내장된 새 휴대폰을 시연했다.

에드 잰더 회장이 연설하는 자리에는 야후의 커넥티드 라이프 담당 부사장인 마코 보에리스도 함께 했다.

야후는 현재 휴대폰으로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해 주는 '야후 고 2.0' 소프트웨어 베타버전을 무료 제공하고 있다. 보에리스 부사장은 올해 연말까지 야후 고와 호환되는 휴대폰 모델이 4억 대를 웃돌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한국의 삼성전자를 비록해 노키아, 리서치 인 모션(RIM) 등이 함께 작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야후는 전 세계 이동통신 사업자들과 휴대폰에 데스크톱과 같은 인터넷 환경을 구현하도록 해주는 '원서치(oneSearch)' 서비스 사용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고 보에리스 부사장이 설명했다.

'야후 고'에 포함되어 있는 원서치 프로그램은 이달말 본격 제공되며 인터넷이 가능한 휴대폰 전 기종과 호환되는 것이 특징이라고 야후 측이 밝혔다. 보에리스 부사장은 "야후 원서치는 소비자들이 휴대폰을 통해 인터넷에 접속하고 사용하는 방법을 기본적으로 향상시켜 주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사진 백종민기자 cinqang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