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오프라인 서비스도 하겠다"


 

인기 동영상 UCC(이용자 제작 콘텐츠) 사이트인 유튜브가 오프라인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케빈 도나휴 유튜브 콘텐츠 담당 부사장은 8일(현지 시간) CES(Consumer Electronics Show)에 참석해 텔레비전을 비롯한 오프라인 매체를 통해 동영상을 배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나휴 부사장은 이날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를 통해 "현재 여러 가지 선택을 검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유튜브는 이와 함께 저작권 소유자들이 자신들의 동영상 자산에 대한 통제권을 좀 더 수월하게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도 개발하고 있다. 유튜브가 새롭게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는 콘텐츠를 차단하거나 요금을 부과하는 기능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