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대통령실 "日, 네이버 의사 반하는 불리한 조치 안돼"


기존 입장 보다 한층 강경해진 메시지
"라인야후, 정보보안 강화 대책 제출하면"
"네이버에 기관 기술·행정적 자문 제공할 것"

성태윤 정책실장이 1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 브리핑 하고 있다. 2024.05.13. [사진=뉴시스]
성태윤 정책실장이 1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 브리핑 하고 있다. 2024.05.13.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대통령실이 '라인야후 사태'와 관련해 "일본 정부가 네이버 의사에 반하는 불리한 조치가 취해져서는 안 된다"고 14일 밝혔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의 입장과 관련해 일본 정부도 수차례 이번 행정지도에 '지분매각'이라는 표현이 없고 경영권 차원의 언급이 아니라고 밝힌 만큼, 적절한 정보보안 강화 대책이 제출되는 경우 일본 정부가 자본구조가 관련해 네이버 의사에 배치되는 불리한 조치를 취하는 일은 절대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무엇보다 우리 국민과 기업의 이익을 최우선에 놓고 필요한 모든 일을 한다는 것이 일관된 입장"이라고 밝힌 지 하루 만에 일본 정부를 향해 보다 강경한 메시지를 추가로 낸 것이어서 주목된다.

성 실장은 "정부는 라인야후가 일본 정부에 자본구조 변경을 제외한 정보보안 강화 대책을 제출하고자 한다면 네이버에 필요한 지원을 충분히 제공할 것"이라며 "여기에는 우리나라 관련 기관의 기술적, 행정적 자문이 포함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정부는 우리 기업이 해외에서 어떠한 차별적 조치가 기업 의사에 반하는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도록 면밀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앞서 네이버 측에 '더 진실되고 구체적인 입장'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 진전 사항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네이버와는 계속 소통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도 정점식 정책위의장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우리 국민과 기업의 이익이 최우선돼야 한다. 해외 진출 기업의 이익 보호를 위해 여당으로서 할 수 있는 조치를 정부와 함께 적극적으로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2024 iFORU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대통령실 "日, 네이버 의사 반하는 불리한 조치 안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