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불륜 인정한 '오체불만족' 저자, 日 국회의원 보선 출마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불륜 파문에 휩싸여 2016년 참의원(상원) 선거에 공천을 받지 못했던 베스트셀러 '오체불만족' 저자 오토타케 히로타다가 오는 28일 치러지는 중의원(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다.

불륜 파문에 휩싸여 2016년 참의원(상원) 선거에 공천을 받지 못했던 베스트셀러 '오체불만족' 저자 오토타케 히로타다가 오는 28일 치러지는 중의원(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다. [사진=오토타케 히로타다 X(엑스) 캡처]
불륜 파문에 휩싸여 2016년 참의원(상원) 선거에 공천을 받지 못했던 베스트셀러 '오체불만족' 저자 오토타케 히로타다가 오는 28일 치러지는 중의원(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다. [사진=오토타케 히로타다 X(엑스) 캡처]

지난 2일 교도통신과 요미우리신문 등 현지 언론은 "집권 자민당은 이번 선거에서 도쿄 15구에 자체 후보를 내지 않고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오토타케를 추천하는 방향으로 관련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자민당 소속이던 전직 의원은 불법 선거자금 등의 체포돼 의원직을 사퇴했고, 자민당은 책임을 지는 의미로 해당 지역 공천을 포기하는 대신 오토타케 씨를 추천하기로 한 것이다.

따라서 오토타케는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가 특별 고문인 지역 정당 '도민퍼스트회'가 국회 진출을 위해 설립한 '퍼스트회' 부대표로 선거에 나선다.

1976년생으로 팔다리 없이 태어난 오토타케는 일본 명문 와세다대 재학 중 자기 경험을 담은 책 오체불만족을 펴내 유명인이 됐다.

이에 자민당은 2016년 선거에서 그를 공천하는 방안을 검토했었는데, 당시 그의 불륜 의혹이 불거지면서 출마가 무산됐다.

불륜 파문에 휩싸여 2016년 참의원(상원) 선거에 공천을 받지 못했던 베스트셀러 '오체불만족' 저자 오토타케 히로타다가 오는 28일 치러지는 중의원(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다. [사진=오토타케 히로타다 X(엑스) 캡처]
불륜 파문에 휩싸여 2016년 참의원(상원) 선거에 공천을 받지 못했던 베스트셀러 '오체불만족' 저자 오토타케 히로타다가 오는 28일 치러지는 중의원(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다. [사진=오토타케 히로타다 X(엑스) 캡처]

2016년 한 주간지는 오토타케가 결혼한 유부남인데도 5명의 여성과 해외여행을 다니고 육체관계까지 가진 사실을 폭로했다. 이후 오토타케는 불륜을 인정하고 이혼했다.

그의 두 번째 정치 도전에 불륜 꼬리표는 이어지고 있으나, 도민퍼스트회를 이끄는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는 "다시는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는 약속을 받았다"며 문제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현지 언론은 '보수 왕국'으로도 불리는 시마네현에서 자민당 후보가 패배하면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정치적 타격을 받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불륜 인정한 '오체불만족' 저자, 日 국회의원 보선 출마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