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尹 "엑스포, 예측 많이 빗나가...모두 대통령인 제 부족의소치"


예고 없이 기자실 찾아 담화 발표
"민관합동 정말 열심히 뛰었다"
"부산 시민과 국민께 실망 죄송"
"부산-서울 두 축으로 균형발전"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2030 부산 세계박람회와 관련 대국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3.11.29.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2030 부산 세계박람회와 관련 대국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3.11.29.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2030세계박람회(월드엑스포) 유치 실패에 대해 "이 모든 것은 전부 저의 부족"이라며 "부산 시민을 비롯한 국민 여러분께 실망시켜드린 것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예정에 없이 대통령실 브리핑룸을 찾아 "민관에서 접촉하면서 저희들이 느꼈던 입장에 대한 예측이 많이 빗나간 것 같다"며 이러한 내용의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다.

윤 대통령은 "그동안 우리 민관은 합동으로 정말 열심히 뛰었다"며 "잘 지휘하고 유치를 이끌어내지 못한 것은 대통령인 저의 부족의 소치"라고 했다.

민관 합동의 노력을 되짚으며 박형준 부산시장, 최태원 민관합동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 한덕수 국무총리,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정의선 현대차 회장, 구광모 LG회장을 비롯한 기업인들, 최재철 주불대사를 비롯한 대사관 직원들을 일일이 거명했다.

윤 대통령은 대선 출마를 결심했던 당시인 2021년 7월 부산을 찾았을 때를 떠올리며 "부산 시민들이 2014년부터 2030 엑스포를 유치하기 위해 애쓴 것을 목격했고 정부의 무관심에 대한 실망감도 느꼈다. 그래서 제가 대통령이 되면 범정부적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 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당선인 시절에는 고맙게도 우리 기업들이 함께하겠다, 민관이 공동으로 일하겠다고 참여해 주셔서 지난 1년 반동안 정말 아쉬움 없이 뛰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저 역시도 96개국 정상과 150여 차례 만났고, 수십개국의 정상들과는 전화 통화도 했다"고 말했다.

부산엑스포 유치에는 실패했지만 국가균형발전과 글로벌 중추국가로서의 외교는 변함없이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부산엑스포 유치는 단순히 부산만의 발전을 위한 것이 아니라 서울과 부산을 두 개 축으로 해 균형발전을 통해 비약적 성장을 하기 위한 시도였다"며 "마치 축구에서 운동장을 전부 써야 좋은 경기가 나오듯 이제 우리는 세계 10대 강국에서 더 점프하기 위해 우리 국토의 전 지역을 충분히 산업화 해 다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기 위해 영호남 지역을 부산을 축으로, 서울을 축으로는 수도권, 충청, 강원 지역으로 발전시키는 게 올바른 방향이라 생각한다"며 "부산을 해양과 국제금융, 첨단산업, 디지털의 거점으로 육성하고 영호남 남부지역이 유기적으로 연결하도록 인프라 구축을 차질없이 하겠다"고 약속했다.

개최국으로 선정된 사우디아라비아를 위해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의 핵심 파트너국인 사우디가 원하던 엑스포 리야드 개최를 성공적으로 이루게 돼 정말 축하하는 바"라며 "그동안 우리가 준비한 자료, 경험, 자산을 사우디에 충분히 지원해 사우디가 2030년에 성공적인 엑스포를 개최하도록 돕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담화를 마무리하며 "다시 한 번 엑스포 유치를 총지위하고 책임을 진 대통령으로서 부산 시민을 비롯한 국민 여러분께 실망시킨 것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 모든 것은 제 부족함"이라고 말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尹 "엑스포, 예측 많이 빗나가...모두 대통령인 제 부족의소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