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서울바이오허브 중심, 글로벌센터 우뚝


서울시, 내년 3월 개관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바이오와 의료분야 등을 지원하고 글로벌기업으로 키우기 위한 글로벌센터가 만들어졌다.

글로벌센터는 유망 바이오·의료기업의 성공적 사업화, 글로벌 진출 등을 지원하는 특화시설이다. 사업화 단계의 유망기업들이 다른 지역으로 분산되지 않고 지속적으로 지역에서 네트워크를 유지해 홍릉 바이오·의료 클러스터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바이오·의료 산업 거점화를 위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윤석진)과 고려대산학협력단(단장 권정환)이 공동 위탁 운영하는 서울바이오허브의 중심인 글로벌센터(동대문구 회기동 109-157 외 3필지) 건립공사를 완료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서울바이오허브의 중심인 글로벌센터 건립공사가 완료됐다. [사진=서울시]
서울바이오허브의 중심인 글로벌센터 건립공사가 완료됐다. [사진=서울시]

서울바이오허브 글로벌센터 건립공사는 지하2층/지상7층, 연면적 1만4746㎡ 규모로 2020년 11월 착공해 36개월 만인 올해 11월 완공했다. 내년 3월 개관에 맞춰 올해 10월부터 입주기업을 모집하고 있다.

‘홍릉단지 바이오·의료 R&D클러스터 조성’계획은 총 2단계 사업으로 추진됐다. 1단계로 산업지원동 리모델링 공사를 2017년 9월 완료했다. 2단계 중 연구실험동 리모델링과 지역열린동 증축공사를 2019년 11월 마무리했다. 이어 서울바이오허브 글로벌센터 증축공사를 끝낸 것이다.

서울바이오허브 글로벌협력동은 바이오 관련 창업기업들이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함에 따라, 입주사 사무공간을 총 49실(지상2층 5실, 지상3층 8실, 지상4~7층 각 9실)을 배치해 입주기업 사무공간, 휴게실, 세미나실, 회의실, 체험전시실 등으로 사용한다.

바이오허브가 위치한 홍릉 일대는 국내의 연구소, 대학, 병원 등이 밀집해 바이오·의료 산업 여건은 우수한데 사무공간이 부족한 실정이었다.

다양한 편의시설을 통한 입주기업 사이 정보공유, 해외 진출을 위한 컨설팅, 투자유치, 입주기업 제품 홍보 등 각종 업무 지원이 가능해져 창업 중기에 들어선 유망기업까지 지원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

지난 10월 19일부터 글로벌센터에 입주할 기업을 모집 공고해 60개 스타트업이 신청했다. 서류와 발표평가를 거쳐 다음달 8일 최종적으로 최대 35개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김성보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혁신기업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자체 경쟁력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며 “공간 구성을 통한 업무 효율성 제고, 공용공간을 통한 구성원간 시너지 효과 창출 등을 극대화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바이오허브 내 입주기업들이 공간을 충분히 활용해 한 단계 더 도약해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서울바이오허브 중심, 글로벌센터 우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