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부산 엑스포 유치 아쉬운 실패…국가 총력전 속 소기 성과도 남아[종합]


사우디 리야드 119·한국 부산 29·이탈리아 로마 17표
선발 사우디 보다 뒤늦은 출발…대역전극 노렸지만 벽 못넘어
유치전 속 정부·재계 구축한 국제 네트워크 등 자산으로

[아이뉴스24 최기철 기자] 온 국민이 염원했던 세계 엑스포 유치전이 아쉽게 실패로 돌아갔다. 28일 오후(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2030 세계박람회 유치 경쟁 1차 투표 결과 사우디 리야드가 2030 엑스포 개최지로 선정됐다. 사우디가 119표를 얻어 3분의2가 넘는 표를 획득하면서 결선 투표 없이 개최지가 확정됐다. 한국은 29표, 이탈리아 17표를 얻었다. 기권표는 없었다. 이번 개최지 투표엔 165개국 대표가 참여했다.

한덕수 국무총리,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박형준 부산시장, 장성민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등 참석자들이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르 팔레 데 콩크레 디시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 제173회 총회에서 2030 세계 엑스포 개최지 선정 투표 결과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덕수 국무총리,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박형준 부산시장, 장성민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등 참석자들이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르 팔레 데 콩크레 디시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 제173회 총회에서 2030 세계 엑스포 개최지 선정 투표 결과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사우디 보다 뒤늦게 유치전에 나선 한국은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 정부와 국회, 재계가 국민적 지지와 응원을 바탕으로 총력전에 매진하면서 사우디와의 격차를 좁혔지만 결과적으로는 역부족이었다. 지난 500여일간 정부, 민간이 지구 495바퀴에 해당하는 거리를 돌며 회원국들을 일일이 만나면서 대역전극을 노렸지만 아쉬움으로 끝났다.

가장 아쉬웠던 곳은 부산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결과 발표 직후 입장문을 내고 "엑스포 유치를 국가사업으로 정해 놓고도 사우디보다 1년이나 늦게, 윤석열 정부 출범 후에야 본격적인 유치전에 나선 게 뼈아팠다"면서 "정부, 시민과 충분히 논의해 2035년 재도전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대통령실도 "민관이 원팀으로 치열하게 노력했지만, 아쉬운 결과를 맞이했다"며 부산 시민 및 국민과 아쉬움을 달래야 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밤늦게까지 결과를 기다리고 부산 유치를 응원해 주신 부산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현지에서 표결을 지켜본 한덕수 국무총리는 "국민 여러분의 열화와 같은 기대에 미치지 못해 송구스럽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노력한 재계, 여러 기업들과 또 우리 정부가 한 일을 돕기 위해 힘 써주신 모든 정부의 모든 분들, 부산 시민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과 칠곡아지매를 비롯한 많은 분들의 응원, 국회의 만장일치 지원에 대해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국민에게 감사를 표했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8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외곽 이시레물리노에서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가 열리는 팔레 데 콩그레 회의장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8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외곽 이시레물리노에서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가 열리는 팔레 데 콩그레 회의장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현장에서 있던 재계의 아쉬움은 더욱 컸다. 특히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목발 투혼까지 벌이며 분투했지만 압도적인 사우디 오일머니의 벽을 넘지 못한 데 대해 분루를 삼켰다. 대한상의 회장이기도 한 최 회장은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민간위원장을 맡아 고군 분투했다. 스위스 다보스포럼을 시작으로 유럽과 아시아 등 대륙을 오가며 각국의 대통령, 총리, 대사 등을 만나 지지를 호소했다. 올 들어서는 표결 한달 전쯤 인 이달 초부터는 '메종 드 부산(부산의 집)'이라는 거주 공간까지 마련해 이번 유치전에서 매진했다.

유치가 실패로 돌아갔지만 적지 않은 성과도 일궈냈다는 평가가 많다. 윤 대통령을 비롯해 정부와 국회, 재계가 이번 유치전에서 구축한 국제 네트워크 등은 소중한 미래자산이 될 거라는 전망이다. 정부는 이번에 구축한 네트워크가 유지되도록 아프리카 등 개도국에 내년 10여개의 공관도 증설할 방침이다. 정부의 전폭적 지원을 받아 유치전에서 활약한 재계도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재계에 따르면, SK와 삼성 등 국내 12개 주요 기업들은 지난해 6월 민간유치위원회 출범 이후 18개월 동안 총 175개국의 정상과 장관 등 고위급 인사 3000여명을 만났다. 이중 절반은 각국 주요 기업 총수나 최고경영자(CEO)급이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이날 논평에서 "국민들의 단합된 유치 노력은 대한민국의 국가 경쟁력을 한단계 끌어올렸을 뿐 아니라 한국 산업의 글로벌 지평도 확대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각 나라는 소비재부터 첨단기술, 미래 에너지 솔루션까지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갖춘 한국과 파트너십을 희망했다"며 "그 과정에서 기업들은 글로벌 인지도 강화, 신시장 개척, 공급망 다변화, 새로운 사업 기회 등 의미 있는 성과도 얻었다"고 말했다.

/최기철 기자(lawch@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부산 엑스포 유치 아쉬운 실패…국가 총력전 속 소기 성과도 남아[종합]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