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속보] 축협 "황의조, 수사 결과 나올 때까지 국가대표서 빼겠다"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불법 촬영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축구 국가대표 선수 황의조가 불법 촬영 혐의를 벗을 때까지 태극마크를 달지 못한다.

대한축구협회는 28일 이윤남 윤리위원장, 마이클 뮐러 전력강화위원장, 정해성 대회위원장, 최영일 부회장 등이 참여한 회의를 열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튀니지와 평가전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후반 황의조가 추가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튀니지와 평가전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후반 황의조가 추가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이 자리에서 이들은 황의조에 대한 수사 기관의 명확한 결론이 나올 때까지 국가대표로 선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황의조는 지난 27일 입장문을 통해 "국내외 축구팬들에게 사생활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면서 "본인의 부덕함을 돌이켜보며 자성하겠다"고 전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속보] 축협 "황의조, 수사 결과 나올 때까지 국가대표서 빼겠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