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尹 "부산엑스포 원팀, 오늘 종료 휘슬 울릴 때까지 뛴다"


국무회의서 150개국 양자회담 성과 평가
"부산엑스포, 대한민국 균형발전 향한 것"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을 위해 프랑스를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파리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대표 교섭 오찬에서 환영사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2023.11.24. [사진=대통령실]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을 위해 프랑스를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파리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대표 교섭 오찬에서 환영사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2023.11.24. [사진=대통령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030 부산 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 여부를 가름할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를 앞두고 "원팀 코리아는 오늘 자정이 지나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부지런히 뛸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2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5박 7일간 영국 국빈 방문에 이은 프랑스 순방 성과를 공유하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영국 국빈 방문을 마친 뒤 23~24일 프랑스 파리를 방문해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막바지 지지 교섭에 박차를 가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년 반 동안 민관이 원팀이 돼서 부산엑스포를 향해 뛰었다. 그 과정에서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에서 더 많은 친구를 얻게 됐고, 세계는 대한민국의 역동성과 잠재력에 많이 인상적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또 "부산엑스포는 대한민국 균형발전과 비약적인 성장을 위해서 강력히 추진해 왔고, 이를 위해 저도 전 세계 150개국 이상의 정상들과 일일이 양자회담으로 접촉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정부가 표방하는 글로벌 중추외교의 기조를 제대로 수행했다고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날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제173차 BIE 총회에서는 한국의 부산, 이탈리아 로마,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순으로 최종 경쟁 PT를 하고 곧바로 개최지 결정 투표가 진행된다. 1차 투표에서 3분의 2 이상 득표하는 도시가 나오면 즉시 개최지가 결정되고, 그렇지 않으면 결선 투표가 진행된다. 한국시각으로 29일 자정 이후 부산엑스포 유치 여부가 결정된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제50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11.28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제50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11.28 [사진=뉴시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尹 "부산엑스포 원팀, 오늘 종료 휘슬 울릴 때까지 뛴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