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빌라·다세대 주담대 한도만 줄인 신한은행


무주택자도 빌라·다세대 한도·범위 제한
"상생금융으로 금리 못 올리니 궁여지책" 주장도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신한은행이 빌라와 다세대에만 주택담보대출을 제한했다. 주택담보대출 중 비중이 미미한 빌라와 다세대만 제한해 가계대출 억제 효과가 제한적인 데다, 지나치게 당국을 의식했다는 비판도 나온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내달부터 가계대출 관리 강화를 위해 연립·다세대에 대한 모기지신용보험(MCI) 대출인 플러스모기지론을 중단한다. MCI는 주담대와 동시에 가입하는 보험이다. 이 보험에 가입한 대출자는 담보인정비율(LTV)만큼 대출을 받을 수 있지만, 보험이 없으면 소액임차보증금을 뺀 금액만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무주택자도 마찬가지 기준을 적용받는다.

신한은행 본사전경 [사진=아이뉴스24 DB]
신한은행 본사전경 [사진=아이뉴스24 DB]

전날 우리은행도 가계대출 관리 강화 방안을 내놨지만, 아파트론까지 포함해 빌라와 다세대만 제한하지는 않았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가계대출의 관리를 강화하고 적정 규모를 유지하기 위해 일부 신규 주택담보대출 취급기준을 선제적으로 강화했다"며 "아파트 같은 경우 직접 구매자, 집단대출 등 실수요자 관련 이슈가 많아 차후 상황을 지켜보고 관리 방안을 고민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빌라와 다세대 주택의 담보가치가 아파트보다 낮다는 점을 고려하면 건전성 측면에서는 합리적이다. 그러나 가계대출 증가를 억제하기 위한 취지에선 설득력이 낮다는 지적이 많다.

한 은행 관계자는 "원래도 잘 안 해주던 빌라·다세대 담보 대출을 줄인다는 건, 가계대출을 많이 줄일 생각이 없다는 것"이라며 "당국의 한 마디에 보여주기식에 가까워 보인다"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도 "가계대출 증가를 억제하기 위해 빌라와 다세대 취급을 제한한다는 건 공감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전날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행장 간담회에서 "가계부채가 세계 최고 수준까지 증가했다"며 "거시건전성 측면에서 가계부채 적정 규모도 고민도 해달라"고 주문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상생금융을 의식해 금리를 못 올리는 은행들이 가계대출을 줄이라고 하니 궁여지책으로 내놓는 것"이라며 "금융당국과 감독 당국에서 일관되고 실효성 있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빌라·다세대 주담대 한도만 줄인 신한은행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