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부산 엑스포' 유치전 마치고 귀국길 오른 이재용…어떤 메시지 내놓나?


'삼성전자 사장단 인사·프랑스 출장 성과·검찰 구형' 등 입장 밝힐지 관심

[아이뉴스24 권용삼 기자]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해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 정부·재계 인사들과 함께 프랑스 파리를 찾았던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7일 오후 귀국할 예정인 가운데 어떤 새로운 메시지를 내놓지 주목된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달 사우디아라비아 서북부 타북주에서 삼성물산이 참여하는 '네옴' 신도시의 지하 터널 공사 현장을 방문해 점검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달 사우디아라비아 서북부 타북주에서 삼성물산이 참여하는 '네옴' 신도시의 지하 터널 공사 현장을 방문해 점검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재계에 따르면 이재용 회장은 프랑스 파리에서 '2030 부산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유치 홍보 활동을 마치고 이날 오후 서울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귀국할 예정이다.

이 회장의 귀국에 앞서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예년보다 이른 시기에 사장 승진 2명, 위촉업무 변경 3명 등 총 5명 규모의 '2024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해 사장 승진 7명, 위촉 업무 변경 2명 등 총 9명 규모의 인사를 발표했으며, 지난 2021년에는 회장 승진 1명, 부회장 승진 2명, 사장 승진 3명, 위촉업무 변경 3명 등 총 9명 규모의 사장단 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특히 이번 인사에서 '한종희·경계현' 투톱 체제를 유지하는 동시에 부회장급 조직으로로 '미래사업기획단'을 신설한 만큼 향후 그 역할 등이 주목된다.

삼성은 과거 비서실-구조조정본부-전략기획실-미래전략실 등으로 이어진 그룹 컨트롤타워를 운영한 바 있다. 하지만 2017년 '국정농단' 사태 이후 '미래전략실'을 폐지하고 사업 부문별 3개의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고 있는 상황이다.

아울러 검찰이 최근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관련 자본시장법 등의 위반 혐의로 이 회장에게 징역 5년과 벌금 5억원을 구형한 만큼 이와 관련한 이야기를 꺼낼지도 관심을 모은다.

/권용삼 기자(dragonbu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부산 엑스포' 유치전 마치고 귀국길 오른 이재용…어떤 메시지 내놓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