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준석, 인요한 막말 논란에 "부모 끌어들여서 욕하는 건 처음"


인요한 "준석이는 도덕이 없다…부모 잘못이 크다"
이준석 "도대체 어떤 사람이 잘해보고 싶다면서 부모 얘기하나"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지난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10차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지난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10차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27일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자신을 향해 '도덕이 없다', '부모 잘못이 크다'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부모 끌어들여서 남 욕하는 건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정치 12년 동안 하면서 논쟁을 벌인 상대도 많고, 부모와 관련해 여러 가지 일로 날선 대화를 주고받은 사람도 많지만 이런건 본적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마이뉴스> 보도에 따르면, 인 위원장은 26일 충남 태안군 홍익대 만리포 해양연수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청년 및 당원 혁신 트레이닝 행사에서 "한국의 온돌방 문화와 아랫목 교육을 통해 지식·지혜·도덕을 배우게 되는데 준석이는 도덕이 없다"며 "그것은 준석이 잘못이 아니라 부모 잘못이 큰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에 대해 "나이 사십 먹어서 당대표를 지냈던 정치인한테 '준석이'라고 당 행사 가서 지칭한다는 것 자체가 어디서 배워먹는 건지 모르겠다"며 "무엇보다 인 위원장이 저를 욕하기 위해 저희 어머니·아버지를 끌어들였는데, 한국도 미국에서도 부모 얘기하면서 남을 비난하면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인 위원장은 무엇보다 신당 창당을 시사하고 있는 이 전 대표를 끌어안기 위해 지속적으로 러브콜을 보내는 상황이다. 이에 이 전 대표는 "도대체 어떤 사람이 누군가 잘해 보고 싶다고 얘기하면서 어머니·아버지를 얘기하는가"라면서 "제가 앞으로 신나게 누구 욕한 다음에 뒤에다가 '그 사람 괜찮은 사람이야'라고 붙이면 모두 해결되는 것인가"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이번 문제는 심각한 것이 어떻게 어머니·아버지 얘기가 정치에 나오는가"라면서 "소통의 뉘앙스를 찾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하면 모르겠는데, '나는 완전 한국 사람인데, 이걸 어떻게 이렇게 하느냐'라고 나오시면 그 뉘앙스마다 지적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저는 이런 문제가 반복되고 있는 만큼, (인 위원장이) 혁신위 활동을 이제 그만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준석, 인요한 막말 논란에 "부모 끌어들여서 욕하는 건 처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