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하태경, "최재형·한동훈, 누구와도 선의의 경쟁"[종합]


"수도권 총선 승리 제1조건은 종로 사수"
"최 의원 존경…직접 찾아 양해"
"한 장관 전국선거 도와야…비례 공천 적합"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서울 종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서울 종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부산 해운대갑)이 27일 내년 총선에서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서울 종로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총선에서 서울의 심장부 종로에 출마하겠다"며 "종로에서 힘차게 깃발을 들고 국민의힘의 수도권 승리 견인차가 되겠다"고 밝혔다.

종로 출마를 결심한 배경에 대해선 "국민의힘이 수도권 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소신 때문"이라며 "우리 당이 영남 지지에만 머물지 말고 수도권으로 기반을 넓혀야 한다는 소신을 직접 실천하기 위해 부산 해운대 지역의 기득권을 내려놓고 수도권 중심 종로에 출마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종로는 우리 당이 반드시 사수해야 하는 곳"이라며 "종로를 빼앗긴 채로는 수도권 정당이라고 할 수 없고, 수도권 총선 승리의 제1조건 역시 종로 사수"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종로 출마 선언 전 최재형 국민의힘 의원을 직접 찾아 양해를 구했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지난 3월 제20대 대통령선거와 함께 치러진 서울 종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당선돼 국회에 입성했다.

그는 "최 의원은 제가 매우 존경하는 분으로서 저도 결심하기까지 많이 고민했고, 직접 찾아뵙고 식사하면서 그동안 고민을 설명 드리는 시간을 가졌다"며 "최 의원도 제가 종로에 도전한다는 말을 듣고 '당신을 어떻게 막으시겠나, 양해하겠다'라고 답하며, 개인적으로는 선의의 경쟁을 하자는 것으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종로 사수라는 국민의힘 총선 대과업을 성공시키기 위해 최 의원과 아주 멋진, 예의를 갖추며 네거티브를 하지 않고 선의의 경쟁을 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당 지도부와 상의했는지에 대해선 "당과도 상의했다. 누구든 종로에 도전할 수 있고 거기에서 한번 뛰어보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한 "인요한 혁신위원장에게는 오래전에 말했고, '용기 있는 도전'이라고 격려 해줬다"고 전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종로 출마설에 대해선 "이미 최 의원도 계신 만큼, 현역 의원이든 현역 장관이든 누구와도 선의의 경쟁을 하겠다"고 답했다. 다만 "우리 당의 전국적인 총선 전략을 생각해 보면 전국 선거를 도울 만한 간판이 되는 사람이 없는 만큼, 한 장관이 지역구에 매이면 전국 지지를 높이고 다양한 분들을 도와주는 역할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지역구에 매이지 않았으면 한다"고 했다.

하 의원은 한 장관이 총선에 등판할 경우, 비례대표 공천을 받는 것이 적합하다고 밝혔다. 그는 "비례대표도 앞순위가 양지고, 뒷순위가 험지인데, 과거 김대중 전 대통령도 전국 지지율을 어디까지 높이겠다는 목표를 잡고 지지율에 맞게 비례대표 번호를 단 적이 있다"며 "한 장관도 우리 당을 끌어나가야 할 보배이기 때문에 우리 당 지지율 목표를 함께 정하고, 걸맞게 비례 번호를 달아 결사항전 의지를 보여주는 게 적합하다"고 말했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하태경, "최재형·한동훈, 누구와도 선의의 경쟁"[종합]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