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與 혁신위 "위원 3명 사의, 사실 아니야"


"인요한 위원장이 직접 만나 확인"
사퇴설 일단 진화…'내부 갈등설' 확산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10차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10차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국민의힘 혁신위원 3명이 사의를 표했다고 알려지면서 내부 갈등설이 확산되는 가운데, 인요한 위원장이 접촉해 확인한 결과 '사의표명'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혁신위는 24일 언론 공지를 통해 "사퇴의사를 표명했다고 일부 언론에 보도된 3명의 혁신위원과 인 위원장은 오늘(24일) 오찬을 하면서 확인한 바에 따르면 3명의 혁신위원이 사의표명을 한 바가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박소연·이젬마·임장미 혁신위원이 김경진 혁신위원으로부터 '혁신위는 김기현 지도부 체제 유지를 위한 시간 끌기용'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듣고 회의를 느껴 사의를 표명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전날(23일) 사의 표명과 함께 혁신위 온라인 단체 대화방에서 퇴장한 뒤 외부의 연락도 받지 않는다고 알려지면서 내부 갈등설은 확산됐다. 더욱이 이들은 이날 인 위원장과 만나 혁신위 대변인을 맡고 있는 김 위원의 사과와 대변인직 사퇴를 요청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이와 함께 정치권에선 혁신위가 다음 주 공식 혁신안으로 의결해 당 최고위원회에 송부할 예정인, '지도부·중진의원·친윤(친윤석열)계' 등 당 주류 인사에 대한 불출마 또는 수도권 험지 출마 권고를 두고 반발해 사의를 표명했다는 관측도 나온다. 그동안 침묵으로 일관한 지도부에 일주일 정도 시간을 더 주는 것에 불만을 드러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김기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혁신위원 사퇴설에 대해 "저는 자세한 내용을 잘 모른다. 언론에 보도된 내용도 좀 다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혁신위가 당 주류 인사에 대한 불출마 또는 수도권 험지 출마 권고를 정식 의결할 경우 대응책에 대해선 "혁신위가 그동안 나름대로 의미 있는 활동을 많이 했기 때문에 혁신위 활동 결과를 잘 지켜보도록 하겠다"라고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與 혁신위 "위원 3명 사의, 사실 아니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