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올해의 최석정상'에 김종암·예종철·김상현 교수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2023년 올해의 최석정상 시상식' 에 참석해 변재일 국회의원, 김영식 국회의원 및 수상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홍순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미래인재정책과장, 박종일 대한수학회장,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예종철 KAIST 김재철AI대학원 교수, 김상현 고등과학원 수학부 교수, 김종암 서울대학교 항공우주공학과 교수, 변재일 국회의원, 김영식 국회의원. [사진=과기정통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2023년 올해의 최석정상 시상식' 에 참석해 변재일 국회의원, 김영식 국회의원 및 수상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홍순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미래인재정책과장, 박종일 대한수학회장,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예종철 KAIST 김재철AI대학원 교수, 김상현 고등과학원 수학부 교수, 김종암 서울대학교 항공우주공학과 교수, 변재일 국회의원, 김영식 국회의원. [사진=과기정통부]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대한수학회는 2023년 '올해의 최석정상' 수상자로 김종암 서울대 교수, 예종철 KAIST 김재철AI대학원 교수, 김상현 고등과학원 교수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의 최석정상'은 조선시대 정치가이자 학자이었던 최석정의 수학적 업적을 기리기 우해 2021년 제정됐다. 수상자에게는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1000만원을 수여한다.

2023년 '올해의 최석정상' 수상자.(왼쪽부터) 김상현 고등과학원 교수, 김종암 서울대 교수, 예종철 KAIST 김재철AI대학원 교수, [사진=과기정통부]
2023년 '올해의 최석정상' 수상자.(왼쪽부터) 김상현 고등과학원 교수, 김종암 서울대 교수, 예종철 KAIST 김재철AI대학원 교수, [사진=과기정통부]

김종암 교수는 유체역학 계산분야의 여러 난제에 대해 수치해석을 활용한 폭넓은 연구를 수행, 산업수학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수학적 이론과 물리적 모델링에 근거한 효율적 계산 알고리즘을 다수 개발하고 이를 상용화해 국내외 산업수학과 전산유체역학 분야 발전에 공헌했다.

예종철 교수는 의료 인공지능 분야 국내 최고의 전문가로서 특히 자기공명영상(MRI) 등에 상용화된 압축센싱이라는 전통적인 인공지능 기법에서부터 딥러닝 및 확산모델에 이르는 다양한 최신 인공지능 기술을 개척하고 의료분야에 적용해 의료 인공지능의 선도적 발전과 수학 분야 딥러닝 보급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됐다.

김상현 교수는 고등학생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다양한 주제에 대한 수학 대중강연을 약 10년간 지속적으로 진행했고, ‘연속체 가설’, ‘리만가설’ 등 전문적인 현대수학의 다양한 주제들을 공중파 방송과 교양서적·칼럼 등을 통해 일반인에게 소개하는 등 국내 수학문화 확산에 크게 기여한 공로가 인정됐다.

/최상국 기자(skchoi@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올해의 최석정상'에 김종암·예종철·김상현 교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