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준석 "한동훈, 나 때문에 등판했다면 너무 빨랐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일과 밖에 나와 하는 일은 달라"
"정치인에게 지역 연고는 중요…춘천 배치해야"
"민주, 한동훈 안 두려워해…선거 이긴다면 '구국 영웅'"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하태경 의원 출판 기념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하태경 의원 출판 기념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24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출마설과 관련해 "호사가들이 얘기하는 것처럼 저 때문에 일찍 등판한 거면 너무 등판이 빨랐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물리적으로 내년 1월까지는 장관직을 수행한다고 하는데, 법무부 장관으로 있을 때 할 수 있는 일과 밖에 있을 때 할 수 있는 일은 다르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한 장관이 할 수 있는 이벤트 성격은 대정부질문에 나가 쏘아붙이거나 어디 가서 지지자들이 꽃다발 들고 오는 두 가지 정도 그림밖에 안 나올 것"이라며 "실제 대구 방문했을 때 모습보다 대전 방문했을 때 사람들의 관심도가 떨어졌는데, 겪게 될 사이클이다"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한 장관이 정치를 하려면 본인 일정을 따라가야 한다"며 "옆에서 본인들이 전략가라고 하는 선거 한 번도 나가본 적 없는 사람들이 컨설턴트라면서 '이 날짜가 맞다, 저 날짜가 맞다' 잡아주고 있을 건데, 차라리 역술을 하는 게 낮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돈 안 받고 해드린다"며 "제가 국민의힘 선거 전략을 하는 사람이면 한 장관을 춘천에 배치할 것이다. 정치인에게 지역 연고는 굉장히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다만 "정치인은 보기 전에는 역량을 모른다"며 "한 장관이 얼마를 베팅해서 얼마를 얻어가느냐의 싸움이 정치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이고 '노 리스크 노 리턴'이다. 아주 간단한 진리이기 때문"이라고 조언했다.

당내에서 한 장관이 등판하면 더불어민주당을 제압할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선 "한 장관이 등장하는 것만으로 민주당이 혼비백산하게 도망가고 그 표현대로 만약에 선거에서 이긴다면 구국의 영웅일 것"이라며 "다만 민주당은 한 장관 그렇게까지 두려워하는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일부 보수층에선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기대가 많이 사라졌다"며 "(한 장관이) 윤 대통령보다 좀 뭐가 낫다는 지점이 있어야 하는데, 이것을 한 장관이 고민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준석 "한동훈, 나 때문에 등판했다면 너무 빨랐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