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韓·英 사이버안보기관, 北 SW 공급망 해킹 위협 경고


김규현 국정원장 "양국의 확고한 대북 사이버억지 의지 반영"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국정원 국가사이버안보센터(NCSC)는 북한 해킹 조직의 공격 수법이 지능화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23일 경고했다.

NCSC는 영국 정부통신본부(GCHQ) 소속 국가사이버안보센터와 합동으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사이버보안 권고문'을 이날 발표했다.

국정원 로고 [사진=국정원]
국정원 로고 [사진=국정원]

이번 권고문을 통해 북한 해킹조직이 다수 기업·개인들이 사용하는 공급망 제품을 대상으로 한 해킹 수법을 확인하고, 피해 예방을 위한 보안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양국의 국가사이버안보센터는 최근 들어 북한 해킹조직이 대규모 피해를 수반하는 공급망 공격을 지속하고 그 수법 또한 더욱 지능적으로 진화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번 합동 권고문에는 최근 발생한 대표적인 공급망 공격 사례인 △국내 수천만명이 이용중인 보안인증 SW(MagicLine4NX)△전 세계적으로 60만 기업·기관 고객이 사용하는 화상회의 솔루션 3CX 등이 포함됐다.

또 전문요원 간 공조는 물론 양국 정보보안업체와의 기술협업도 병행해 북한 해킹조직의 지능적인 해킹 수법을 공식적으로 확인했다고 국정원은 전했다.

우선 북한 해킹조직은 기관 내부망에 침투하기 위해 워터링홀 공격수법을 통해 기관 인터넷 PC를 우선 점거한 후, 보안인증 SW와 망연계 시스템이 가진 취약점을 악용하여 내부망에 접근하여 자료 절취를 시도했다.

국정원은 북한이 최근까지 공격을 시도하는 것을 포착하고, 이번 권고문 발표에 앞서 지난 6월과 11월에 유관기관과 함께 선제적 조치를 취한 바 있다.

또 북한 해커조직은 항공우주ㆍ의료 등 분야 60만 기업ㆍ기관이 사용하는 화상통신 소프트웨어인 3CX 데스크톱 앱(Desktop App)도 노렸다. 해커는 3CX 개발과정에 침투해 설치 프로그램에 악성코드를 은닉해 3CX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수많은 고객들의 PC 등을 감염시켰다. 악성코드는 최소 7일이 지난 후에 가동돼 피해자들의 △3CX 계정정보 △크롬·엣지 등 웹브라우저 정보를 절취했다.

김규현 국정원장은 "이번 영국 사이버안보기관과 보안권고문을 발표한 것은 양국의 확고한 대북 사이버억지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면서 "앞으로도 국제적 사이버안보 위협 활동을 억지ㆍ차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韓·英 사이버안보기관, 北 SW 공급망 해킹 위협 경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