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요스바니 아포짓 이동…삼성화재-KB손보 운명 가른 3세트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연패를 떠안은 상황에서 만난 삼성화재와 KB손해보험.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의 포지션 변경이 결국 양 팀의 운명을 결정했다.

삼성화재는 19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4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홈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KB손해보험에 3-2(24-26 21-25 25-18 25-19 15-12)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삼성화재 요스바니.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삼성화재 요스바니.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2연패를 끊은 삼성화재는 승점 16(6승 3패)을 확보해 OK금융그룹(승점 15·6승 3패)을 제치고 3위로 도약했다.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가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9점을 퍼부었고 서브와 블로킹 4개씩, 백어택 13개로 트리플크라운(한 경기 서브·블로킹·백어택 각 3점 이상)까지 달성했다.

1, 2세트를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한 삼성화재. 김상우 감독은 3세트부터 요스바니를 아웃사이드 히터가 아닌 아포짓 스파이커로 기용하며 위기 탈출을 모색했다. 그리고 이 선택은 제대로 적중했다.

김 감독은 "1, 2세트와 비교해 가장 큰 차이는 요스바니의 포지션을 바꾼 것이다. 신장호가 아웃사이드 히터로 나서면서 요스바니가 공격에 전담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KB손해보험 후인정 감독 역시 이 부분을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다.

그는 "1, 2세트를 잘했지만 3세트부터 요스바니가 아포짓 스파이커로 나왔다. 우리 선수들이 그 부분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2세트까지 16점을 올렸지만 공격 성공률 34%에 머물렀던 요스바니는 3세트에만 10점 공격 성공률 54%로 활약하며 반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리시브 부담을 덜어내고 공격에만 집중한 요스바의 파괴력은 대단했다. 4세트 8점 공격 성공률 88%까지 기록하면서 KB손해보험에 9연패를 안겼다.

요스바니는 포지션 변경에 대해 "수비 부담이 줄어 공격에 집중할 수 있었다. 승리하는 데 좋은 발판이 됐다"라고 전했다.

/대전=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요스바니 아포짓 이동…삼성화재-KB손보 운명 가른 3세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