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민주당 "윤 대통령 '전산 장애' 사과해야"


"무능도 이 정도면 금메달감" 비판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국가정보시스템 서비스 장애에 따른 대국민 민원 서비스 중단 사태를 두고 "무능도 이 정도면 금메달감"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19일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당장 내일이 월요일인데 언제 완전 복구될지 기약도 없다"면서 "행정 전산망 마비 사태의 끝이 보이질 않는다"고 말했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뉴시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뉴시스]

강 대변인은 "1년째 차세대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은 '버벅'거리고, 지난 3월엔 법원 전산망이 불통이었고, 6월엔 4세대 교육행정 정보시스템에 오류가 났다"며 "이 정도면 '습관성 행정망 먹통'으로, 윤석열 정부의 고질병 수준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어 "한덕수 총리는 24시간 만에 뒷북 사과 한마디로 끝이고, '디지털 정부'를 홍보한다며 해외에 갔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전산망 마비로 부랴부랴 조기 귀국했다"면서 "정말 가지가지 한다"고 꼬집었다.

강 대변인은 "지난 카카오 먹통 대란 당시, 윤 대통령은 '국가 기반 통신망과 다름없다'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고 카카오는 총 5천억원대 보상안을 내놨다"며 "윤 대통령은 국민이 입은 피해를 얼마나, 어떻게 보상할 것이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바지 총리' 뒤에 숨어있지 말고 국민께 직접 나서 사과드리라"고 촉구했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민주당 "윤 대통령 '전산 장애' 사과해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