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요스바니 39점' 삼성화재, KB손보에 역전승…연패 탈출·3위 등극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가 연패 탈출과 순위 상승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삼성화재는 19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4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홈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KB손해보험에 3-2(24-26 21-25 25-18 25-19 15-12)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삼성화재 요스바니가 득점을 기록하고 포효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삼성화재 요스바니가 득점을 기록하고 포효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삼성화재는 1, 2세트를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나머지 세트를 내리 따내며 역전승을 완성했다.

2연패를 끊은 삼성화재는 승점 16(6승 3패)을 확보해 OK금융그룹(승점 15·6승 3패)을 제치고 3위로 도약했다.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의 존재감이 돋보였다. 요스바니는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9점을 퍼부으며 승리에 앞장섰다. 서브와 블로킹 4개씩, 백어택 13개로 트리플크라운(한 경기 서브·블로킹·백어택 각 3점 이상)까지 달성했다.

아웃 사이드 히터 김정호(16점)와 미들 블로커 김준우(11점)도 두 자릿수 득점으로 승리를 거들었다.

KB손해보험은 통한의 역전패로 9연패 수렁에 빠졌다.

안드레스 비예나(등록명 비예나)가 29점으로 분전했지만 함께 공격을 이끌어줄 황경민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것이 뼈아팠다.

KB손해보험은 풀세트 경기로 승점 7(1승 9패)을 기록했지만 6위 현대캐피탈(승점 8·2승 7패)에 이은 최하위에 머물렀다.

KB손해보험은 불리했던 1, 2세트를 뒤집는 저력을 선보였다.

12-16으로 끌려가던 1세트에서는 홍상혁의 백어택과 한국민의 블로킹, 상대 범실 등을 묶어 균형을 맞췄다.

듀스 상황에서 삼성화재 신장호의 서브가 네트를 때려 세트 포인트를 잡은 KB손해보험은 비예나의 백어택으로 세트를 선취했다.

2세트 역시 4점 차의 격차를 이겨냈다. KB손해보험 15-19에서 삼성화재 범실과 비예나의 백어택으로 추격의 고삐를 당겼다.

삼성화재 선수들이 득점 이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삼성화재 선수들이 득점 이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KB손해보험은 삼성화재가 범실로 흔들리던 틈을 노려 21-21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비예나가 힘을 냈다. 오픈 공격으로 팀에 리드를 안긴 데 이어 연속 득점까지 기록하며 24-21을 만들었다.

홍상혁을 대신해 교체 출전한 배상진은 박성진의 공격을 차단하며 2세트를 끝냈다.

삼성화재는 3세트를 만회하며 KB손해보험을 압박했다.

2세트까지 16점을 올렸지만 공격 성공률 34%에 머물렀던 요스바니가 3세트에만 10점 공격 성공률 54%로 활약하며 반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분위기는 4세트에도 이어졌다. 18-16에서 연속 3득점으로 KB손해보험의 추격을 뿌리치며 승부를 5세트로 몰고 갔다.

삼성화재는 5세트마저 따내며 역전승으로 경기를 장식했다.

1-4에서 에디의 서브 에이스와 김준우의 블로킹 등으로 5연속 득점하며 단숨에 전세를 뒤집었다.

상대 서브 범실로 10점 고지를 선점한 삼성화재는 마지막까지 리드를 빼앗기지 않으면서 안방에서 승리를 맛봤다.

/대전=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요스바니 39점' 삼성화재, KB손보에 역전승…연패 탈출·3위 등극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