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서울 지하철 대규모 인력감축→안전이 무너진다


임규호 서울시의원 “안전인력축소, 문제 많다”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서울교통공사(공사)가 직무 민영화와 기술, 정비 등 안전인력 대감축을 예고하고 있어 참사로 이어질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공사의 주요 감축안을 살펴보면 야간은 무인경비회사에 외주를 주며 관리하고, 기술직은 기존보다 업무량을 집중시켜 인력을 감축하겠다는 데 있다.

서울교통공사 발표한 2212명 감축안 대부분이 민영화와 안전인력 축소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서울시가 지하철 안전 인력 확보 충원을 위한 협약에 동의하며 사인까지 했었다는 점에서 공사의 대처는 이율배반적이란 지적이 나왔다.

임규호 서울시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안전성과 전문성의 입증 절차도 거치지 않고 2000명이나 감축시킨다는 것은 시민들이 납득할 수 없다”며 “지난해 안전 인력이 필요하다면서 한목소리를 냈던 서울시와 공사가 지금에 와서 정반대의 입장을 밝히는 것은 황당하다”고 강조했다.

서울지하철 2호선 을지로3가 환승역에서 출퇴근 시간에 시민들이 붐비고 있다. [사진=정종오 기자]
서울지하철 2호선 을지로3가 환승역에서 출퇴근 시간에 시민들이 붐비고 있다. [사진=정종오 기자]

임 의원은 “이대로 가다간 제2의 이태원 참사, 신당역 스토킹 사건, 수시로 발생하는 열차 출입문 사고 등의 재난이 예견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하철 안전은 가장 중요한 사회적 원칙인데 정권 눈치 보느라 대규모 인력을 감축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지금은 노조와 싸울 때가 아니라 이들과 함께 지하철 안전관련 재정확보를 위해 기획재정부에 매달려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서울 지하철 대규모 인력감축→안전이 무너진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